• 이병헌X이성민 뭉쳤다…'남산의 부장들', 크랭크인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5

    • 조회 : 22

    • 댓글 : 3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크랭크인했다.

     

    25일 투자배급사 쇼박스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제작 젬스톤픽쳐스, 하이브미디어코프)은 배우 이병헌·이성민·곽도원·이희준·김소진 등 주연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20일 촬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0년대 정치공작을 주도하며 시대를 풍미한 중앙정보부 부장들의 행적과 그 이면을 재조명해 화제를 모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내부자들' '마약왕'을 연출한 우민호 감독의 차기작이다.

     

    이병헌은 절대 권력 유지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중앙정보부 김규평 부장 역을 맡는다. 이성민은 당대 대한민국 최고 권력자 박통 역을, 곽도원은 권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 역을 맡아 긴장감 넘치는 연기 호흡을 보여줄 전망이다. 촉망받는 권력 2인자 곽상천 경호실장으로 분하는 이희준, 대한민국과 미국을 오가는 로비스트 데보라 심 역을 맡은 김소진이 보여줄 새로운 면모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우민호 감독은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널리 알려졌지만 '왜' 일어났는지 여전히 불투명한 현대사의 비극과 이면을 느와르 형식으로 풀어내, 권력에 대한 집착과 파국이라는 보편적인 테마를 다루고 싶었다. 작품을 선택해준 배우들과의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영화를 선보이겠다"며 촬영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배우들을 대표해 이병헌은 "우민호 감독을 '내부자들'에 이어 다시 만나 감회가 새롭다. 신뢰를 바탕으로 재회했다"라며 "첩보, 심리, 드라마, 액션 등 장르적으로 모든 것이 담겨질 영화라는 생각에 굉장히 고무적이고 배우로서의 책임감 또한 남다르다"라고 했다. 이어 "더불어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들과 연기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함께 최상의 호흡으로 최고의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촬영을 시작하는 소회를 전했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내년 초 크랭크업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