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 정신'은 있었지만 '수비 집중력'이 없었다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4

    • 조회 : 10

    • 댓글 : 1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훈련 분위기 정말 좋았습니다. 남은 것은 결과예요."

     

    24일 수원월드컵경기장, 2018 아시아 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4강 2차전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전을 준비하는 수원 삼성 프런트들의 얼굴에는 긴장감이 역력했다. 1차전을 2-3으로 패하고 와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다. 가시마에 세 골 이상 내주면 아무 의미 없는 승부라 더 신중했다.

     

    수원 관계자는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훈련했다"는 상투적인 표현을 썼다. 그도 그럴 것이 사퇴했던 서정원 감독이 일시 복귀 후 제주 유나이티드와 FA컵 8강전을 승부차기까지 가서 이겼고 포항 스틸러스와 K리그1 33라운드도 2-0으로 승리했기 때문이다.

     

    그래도 모든 것은 가시마전에 걸렸다. K리그를 대표해 4강까지 진출했기 때문에 어떻게든 이기는 것이 필요했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두 골 차 승리가 반드시 필요했다.

     

    수원은 위기마다 '수원 정신'을 발휘했다. 벼랑 끝 승부를 많이 해봤기 때문이다. 데얀, 염기훈 등이 ACL 토너먼트 경험이 풍부하다는 장점도 있었다.

     

    수원의 집중력은 대단했다. 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6분 임상협, 8분 조성진, 15분 데얀이 릴레이 골을 넣으며 3-1을 만들었다. 몰아치는 수원의 공격에 가시마도 적잖이 당황했다.

     

    그러나 수비가 역시 문제였다. 세 골을 넣고도 이후 내리 두 골을 내줬다. 일대일 방어에서 치명적인 문제를 드러냈다. 기본으로 풀어간 가시마와 달리 수원은 너무 뜨거웠다. 막판 기회도 허무하게 날아갔다.

     

    수원의 난맥상이 드러난 경기였다. 공격으로 연계해주는 공격형 미드필더 부재가 시즌 내내 괴롭혔는데 중요한 순간 문제로 드러났다. 수비도 개선의 여지를 보여주지 못했다. 3-3 무승부로 끝났다. 1무 1패, 그저 안방에서 남의 잔치를 지켜보는 아쉬움만 확인했다.

     

    /수원=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수원=이성필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