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풍 위투 강타에 공항폐쇄 - 사이판 현재 상황

    • 몰라알수가없어ㅠ

    • 2018-10-26

    • 조회 : 565

    • 댓글 : 3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사이판 현지 상황 '최악'…귀국 방안 없는데 호텔비는 천정부지

    현지에 발이 묶인 우리 여행객의 실종, 사망, 부상 등 피해 접수는 아직 없지만, 정전과 단수에 호텔 등을 구하지 못하는 열악한 상황에 처했다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천재지변이어서 공항에서 대기하고 있던 여행객을 호텔로 다시 안내해 기다리게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이판 현지 상황은 매우 열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여행객은 정원의 나무가 뽑힐 정도로 태풍의 위력이 강했다며 호텔 엘리베이터가 고장 나 비상계단으로 오르내리는 등 전날 밤이 생지옥이었다고 인터넷 등을 통해 전했다.

    한 여행객은 "길거리 나무들은 대부분 꺾였고 호텔의 경우 저층은 물난리가 난 상태다. 지금 호텔은 단수에, 정전에, 인터넷도 제대로 터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여행객은 "호텔 등 숙박업체가 내일부터 매우 비싼 가격으로 비용을 내세우고 있다"며 "예상치 못한 태풍이라는 재난 상황으로 추가비용까지 내야 하는 실정"이라고 하소연했다.

    현지 항공사들은 사이판공항이 다음 달 25일까지 폐쇄된다고 알렸지만, 여행사들은 공항 폐쇄가 한 달까지 장기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사이판은 섬 규모가 작아 태풍이 연속적으로 오지 않는 이상 다음 달까지 공항을 폐쇄할만한 이유가 되나 모르겠다"라며 "공항이 마비되거나 피해가 많이 발생한 거라면 모르겠으나 미리 한 달까지 폐쇄하는 것은 다른 이유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도 "태풍으로 여행지에 문제가 있다고 해도 오래 폐쇄하기는 어렵고 공항에 안전 관련 이슈가 있을 수 있다"며 "관광객은 다른 방법을 통해 귀국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 등록순
    • 최신순

    자유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