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참시' 이영자, 지친 매니저 위해 힐링푸드 여행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8

    • 조회 : 38

    • 댓글 : 7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이영자가 자타공인 '휴게 도사'로 컴백했다. 그녀는 오랜만에 돌아온 만큼 전국 팔도 휴게소의 먹거리는 물론 각종 꿀팁까지 대 방출해 웃음과 감탄을 절로 자아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6회에서는 '힐링 여행'을 떠나는 이영자와 매니저, 애정으로 뭉친 위너 김진우-송민호-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됐다. 최근 쉴 틈 없이 일을 했을 매니저를 위해 회사에 직접 양해를 구한 이영자는 "산수 좋은 데서 시원한 물 사주겠다"며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

     

    "매니저에게 꼭 맛보여 주고 싶은 곳이 있다"고 말문을 연 이영자는 "마음이 아프든 몸이 아프든 생각이 아프든 아플 때는 산으로 가라고 하지 않느냐. 소백산은 그런 산이다"라며 "소백산과 내가 하나가 되는 거다. 소백산 자락에 새벽에 버섯 캐시는 분들이 있다. 송이버섯이다"라고 목적지에 대해 설명했다.

     

    힐링 푸드를 먹기 위해 만남의 광장 휴게소을 통과한 이영자였지만 '아픈 손가락'인 기흥휴게소는 그냥 지나치지를 못했다. 이후 이영자는 안성맞춤 휴게소와 금왕 휴게소까지 먹거리뿐 아니라 휴게소마다 다른 특징과 장점, 명소, 명물까지 알려주며 '휴게 도사'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이에 매니저는 "(휴게소에 대해) 직접 공부를 하시는 건지 진짜 궁금하다. 휴게소를 통달하고 있는 도사님 같다"고 감탄을 금치 못해 폭소케 했다.

     

    이영자와 매니저의 즐거운 '힐링 여행'이 이어진 가운데 위기가 닥쳤다. 매니저가 금왕 휴게소의 찹쌀 꽈배기를 깜빡한 것. 그는 이영자가 언급한 커피를 준비하느라 정신이 없었던 나머지 커피보다 더 중요했던 찹쌀 꽈배기를 빼먹었고 이에 이영자는 크게 상심했다.

     

    찹쌀 꽈배기를 깜박한 매니저에게 섭섭함을 표한 이영자이지만 실제로 그녀는 매니저를 위해 정성을 담은 수제 검은콩 우유를 매일 타줄 뿐 아니라 '힐링 여행'에, 선글라스까지 무심한 듯 세심하게 매니저를 챙기는 모습으로 참견인들을 감탄하게 했다. 이에 매니저 또한 이영자에게 깊게 감사하는 마음을 보여 감동을 더했다.

     

    이영자의 휴게소 지식 대 방출은 스튜디오에서도 계속됐다. 전국 방방곡곡의 휴게소를 어우르는 방대한 지식에 참견인들이 감탄하자 이영자는 "난 이런 게 자랑거리인 줄 꿈에도 몰랐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양세형은 "바빴던 지난날의 훈장"이라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정병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 등록순
    • 최신순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