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박2일', 故김주혁 추억 소환 여행…애틋한 순간 고백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8

    • 조회 : 55

    • 댓글 : 11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1박 2일' 차태현이 고(故) 김주혁을 그리는 애틋한 순간을 고백했다.

     

    28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에서는 영원한 멤버' 고 김주혁 1주기를 맞아 '김주혁 추억 소환 여행'이 펼쳐진다. 이에 여섯 멤버와 김주혁의 서먹했던 첫 만남에서 역사적인 구탱이 형 별명 탄생, 눈물이 멈추지 않았던 이별까지 소중했던 추억을 되새기는 시간이 마련된다.

     

    또 김주혁의 절친인 '1박 2일' 연출을 맡았던 유호진 전임 PD,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를 함께한 배우 봉태규, 영화 '공조' 김성훈 감독 등이 그와의 추억을 함께 나눈다.

     

    녹화 당시 차태현은 "여행지마다 남겨진 형의 흔적을 보고도 아무렇지 않은 척 해야 할 때 가장 생각난다"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차태현은 '글로벌 시청자 투어'를 떠올렸다. 강원도 춘천-경기도 가평을 방문했는데 여행지 곳곳에 남아있는 김주혁의 흔적을 보고도 짐짓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해야 했던 심정을 허심탄회하게 고백해 모두의 코 끝을 찡하게 만들었다.

     

    또 차태현은 "영화배우로서 항상 열정이 넘쳤던 형"이라고 운을 뗀 뒤 "형이 '1박 2일' 하는 동안 그토록 하고 싶었던 연기를 잘 참았구나"라며 동료로서 그가 생각하는 영화배우 김주혁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정병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