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면가왕', 터트려쓰 정체는 빅스 라비 "목표 이뤘다"

    • 매일경제 로고

    • 2018-10-28

    • 조회 : 18

    • 댓글 : 3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빅스 라비가 '복면가왕' 무대에 섰다.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왕밤빵을 꺾꼬 87대 왕좌를 향해 새롭게 출사표를 던진 복면 가수 8인의 1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네 번째 대결은 터트려쓰와 버블버블의 무대. 그 결과 버블버블이 50대49로 터트려쓰를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터트려쓰의 정체는 데뷔 7년차 그룹 빅스 멤버 라비였다. 그는 "무대에 서신 분들을 통해 맣은 걸 느끼고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며 "2라운드에서 탈락하면 끝까지 복면을 쓰고 노래를 하는데 무대에서 노래를 하는 저의 얼굴을 남기고 싶어서 1라운드에 탈락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도 제가 노래를 하면 안 하던 행동을 하는 것처럼 생각하고 어색해 한다. 진지하게 노래하는 모습에 멤버들도 놀라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정병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 등록순
    • 최신순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