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용대-변수미, 결혼 1년 만에 파경설…소속사 "사생활 알지 못해"

    • 매일경제 로고

    • 2018-12-19

    • 조회 : 1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용대 변수미 부부가 결혼 1년 10개월 만에 파경설에 휩싸였다.

     

    19일 스포츠조선은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와 배우 변수미가 합의 이혼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최근 급격하게 사이가 틀어져 별거 중이며, 딸의 양육권은 이용대가 갖는 쪽으로 합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용대 소속사 요넥스코리아 측은 "선수 개인의 사생활이라 아는 바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용대와 변수미는 지난 2017년 2월 열애 6년 만에 결혼했고, 2개월 만에 득녀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결혼 1년 10개월 만에 파경설에 휩싸인 두 사람이 따로 공식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이용대와 변수미는 지난해 6월 KBS 예능 프로그램에 '냄비받침'에 출연해 결혼과 육아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이용대는 2008년 베이직 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 2012년 런던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복식 동메달 등을 차지한 배드민턴 스타다. 최근에는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 출연해 주목 받았다.

     

    변수미는 동덕여자대학교 방송연예과 출신으로 영화 '수목장'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