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솔샤르 데뷔전' 맨유, 카디프 대파…시즌 첫 5골 '폭죽'

    • 매일경제 로고

    • 2018-12-23

    • 조회 : 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체제로 분위기를 바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대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맨유는 23일(한국시간) 웨일스 카디프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디프시티와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원정에서 5-1로 크게 이겼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물러나고 클럽 출신 '레전드' 솔샤르에게 임시 지휘봉을 맡긴 맨유는 대행 체제 첫 경기에서 이번 시즌 처음으로 5골을 몰아넣으며 새 출발을 자축했다. 이전까진 리그 16라운드 풀럼전에서 4-1로 이긴 게 한 경기 최다 득점이었다.

     

    이날 맨유는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뜨거운 감자' 폴 포그바가 선발로 복귀한 가운데 주전들을 대거 선발 투입했다.

     

    전반 3분만에 마커스 래시포드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전반 29분에는 안데르 에레라가 포그바의 패스를 받아 골망을 갈랐다. 전반 38분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내줬지만 전반 41분 앙토니 마르시알이 제시 린가드의 도움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낙관했다.

     

    후반 12분에는 린가드가 페널티킥으로 4골차로 크게 벌렸고, 후반 45분에도 포브바의 패스를 상대 골문 안으로 차넣어 쐐기 골을 터뜨렸다.

     

    맨유는 지난 18일 성적 부진 등을 이유로 명장 무리뉴 감독을 경질한 뒤 지난 20일 솔샤르를 감독 대행으로 임명, 잔여 시즌을 치르기로 했다.

     

    현재 지네딘 지단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다음 시즌 맨유의 차기 감독 후보로 거론되는 등 후임을 둘러싼 하마평이 무성하다.

     

    한편 맨유는 이날 승리로 지난 리버풀전 패배의 악몽을 지우고 6위를 유지했다. 4위 첼시를 승점 8차로 추격하고 있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