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오늘아침', MBC 신입 아나운서 3인방의 뜻깊은 크리스마스

    • 매일경제 로고

    • 2018-12-24

    • 조회 : 2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BC 신입 아나운서들이 뜻깊은 크리스마스를 보낸다.

     

    25일 방송되는 MBC '오늘아침'에서는 따뜻한 연말을 위해 나선 MBC 신입아나운서들의 좌충우돌 봉사기를 공개한다.

     

    2018년 MBC의 새 얼굴이 되고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김정현, 이영은 아나운서. 두 사람의 인생에 남을 한 해인 만큼, 의미 있는 활동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나섰다.

     

    김정현 아나운서가 향한 곳은 종각역. 그의 미션은 프리허그로 구세군 자선냄비로의 기부를 유도하라는 것이었다. 패기 넘치게 나섰지만 그를 미처 알아보지 못하는 사람들 때문에 종로 한 복판에서 자기소개까지 했다.

     

    이영은 아나운서는 인천으로 향해 60여명의 학생들과 연탄 배달에 나섰다. 의욕 가득한 마음과 달리 연이은 실수에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김수지 아나운서는 산타클로스 못지않게 깊은 감동을 선물해준 시민 영웅들 '2018 시민의 산타들'을 찾아 나섰다. 그가 만난 주인공은 한국에서 의사의 꿈을 이룬 아프리카 남수단 출신 토마스 타반 아콧으로, 9년 전 크리스마스에 자신의 영웅 故이태석 신부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이들의 아름다운 사연과 작은 선행이 피워낸 기적을 전달한다.

     

    한편 MBC '오늘아침'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아침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