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 '아이폰XR' 11월 미국 베스트셀러폰 등극

    • 매일경제 로고

    • 2018-12-28

    • 조회 : 1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애플 신형 아이폰 3종 가운데 가장 저렴한 '아이폰XR'가 지난달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고 폰아레나 등 외신이 컨슈머인텔리전스 리서치파트너스(CIRP) 최신 보고서를 인용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폰XR은 11월 한 달 동안 전체 미국 아이폰 판매량 가운데 약 32%를 차지했으며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는 약 35%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참고로 작년에 출시된 아이폰X과 아이폰8, 아이폰8 플러스의 11월 판매량은 각각 30%, 39%로 조사된 바 있다.

     

    11월 아이폰 구매자 가운데 82%가 구형 아이폰에서 업그레이드했으며, 16%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로 조사됐다. 작년과 비교해 구형 아이폰 업그레이드 비중은 약 4% 낮아졌지만, 안드로이드 사용자 비중은 약 5% 가량 올랐다.

     

    한편, 아이폰XR 국내 가격은 64GB 모델이 99만원부터 시작된다.

     

     

     

    케이벤치 기자 / pr@kbench.com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