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기아차, 스스로 주차하고 출차하는 ‘자율주차’ 기술 개발..‘주목’

    • 매일경제 로고

    • 2018-12-28

    • 조회 : 12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사진] 현대기아차, 자율주차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이젠 운전자 없이도 차량 스스로 주차하는 시대가 됐다.

    현대기아차가 28일 차량 스스로 주차하고 스스로 출차가 가능한 스마트 자율주차 콘셉트를 3D 그래픽 영상으로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영상을 통해 자율주행 자동차 시대의 쉽고 편안한 모빌리티 경험 제공에 대한 청사진을 한층 구체화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사진] 현대기아차, 자율주차


     
    이번에 공개된 자율주차 콘셉트 영상은 전기차를 타고 가던 운전자가 목적지에서 하차하면 차량이 스스로 빈 충전 공간을 찾아 들어가 무선으로 충전되는 내용이다.

    충전을 마친 전기차는 다른 차를 위해 충전공간을 비워주고, 일반 주차공간으로 이동해 스스로 주차를 완료한다. 운전자가 스마트폰으로 차를 호출하면 지정한 장소로 스스로 이동해 운전자를 태운다.

    이 같은 자율주차 기술은 ‘자율발레파킹’ 개념과 같다. 자율주행 기술을 응용해 마치 발레파킹을 하는 것처럼 주차장 입차와 출차의 편의성을 높인 기술이다.

    [사진] 현대기아차, 자율주차


    이 모든 과정은 차량과 주차시설, 충전설비와 운전자간의 지속적인 커넥티비티 기술로 이뤄진다.

    주차시설이 차량에 빈 주차공간이나 충전구역의 위치 정보를 전송하고, 무선충전기는 전기차의 완충 여부를 운전자에게 전달하는 등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주고받는 방식이다.

    특히 최근 전기차 보급이 크게 늘어나면서 충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 콘셉트가 구현되면 완충된 전기차가 충전구역을 차지해 다른 차들의 충전을 방해하는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현대기아차, 자율주차



    현대기아차는 오는 2025년쯤 완전 자율주행 차량을 출시하는 시점에 자율주차 기능 적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에는 자율주행 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주행 제어 기술들이 필요할 것”이라며 “현대기아차는 고객들이 자율주행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을 응용한 기술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hh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컨텐츠관리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