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꿈꾸던 데뷔"…원어스, '마마무 동생' 떼고 대형 신인 될까(종합)

    • 매일경제 로고

    • 2019-01-09

    • 조회 : 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원어스가 2019년 데뷔하는 첫 보이그룹이 됐다. '마마무 남동생'이자 히트 프로듀서 김도훈이 제작하는 그룹으로 먼저 주목 받은 원어스는 보이그룹 판도를 흔들 대형 신인이 될 수 있을까.

     

    원어스는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LIGHT US(라이트 어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정식 데뷔를 알렸다.

     

    원어스는 "데뷔라는 목표로 다 함께 연습했던 멤버들과 이렇게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앞으로 맞이할 날들이 너무 기대가 된다. 여섯명 모두 성장하는 모습을 잘 지켜주길 바란다"고 떨리는 데뷔 소감을 전했다.

     

    원어스는 실력파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인 RBW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보이그룹으로, RAVN(레이븐), 서호, 이도, 건희, 환웅, 시온으로 구성된 6인조 팀이다. '팬 한 명 한 명(ONE)의 힘이 모여 만들어진 우리(US)'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US)가 함께 모여 하나(ONE)의 세상을 만들어간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멤버 건희와 환웅, 서호는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하며 주목 받기도 했다.

     

    원어스 환웅은 먼저 데뷔한 '프로듀스101' 출연자들을 언급하며 "부럽기도 했는데 '프로듀스101'을 하며 부족한 점을 많이 보기도 했고, 멤버들을 기다리면서 대중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 더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건희는 "벌써 2년이나 됐다. '프로듀스101' 끝나고 난 뒤 친구들을 보며 아예 안 부럽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같이 연습을 했던 친구들이 데뷔를 하는 모습이 부럽기도 하고 뿌듯한 마음도 컸다. 옆에서 힘들어하고 고민하던 친구들이 빛이 나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힘을 얻고, 같은 꿈을 꾸면서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팬콘서트에 (김)동한이를 비롯해 98라인 친구들이 오기로 했다. 데뷔를 한다고 이야기를 하지도 않았는데 먼저 연락을 해준 친구들에게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원어스는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기본으로 작사, 작곡 능력까지 갖춘 실력파 아이돌이다. 맏형 RAVN(레이븐)은 타이틀곡 '발키리'와 수록곡 'HERO'의 작사진에 이름을 올리며 프로듀싱 능력을 입증했다.

     

    특히 원어스는 국내 대표 프로듀서 김도훈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아 제작한 팀이다. 앨범의 기획 및 제작은 물론 멤버 개개인의 트레이닝에도 참여해 원어스만의 색깔을 구축했다.

     

    원어스는 김도훈 대표의 조언에 대해 "순위에 연연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해줬다. 1위만을 바라보고 활동하면 조급할 수도 있는데, 행복에 기준을 둬서 마음의 여유를 갖고 편안하게 활동하면 좋은 결과물이 올 수 있다고 했다"라며 "여유를 찾아 행복하게 활동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원어스는 첫 미니앨범 'LIGHT US(라이트 어스)'에 대해 "이번 앨범은 '빛으로 우리를 비춘다. 사람들이 비추는 빛으로 원어스가 탄생했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데뷔곡 '발키리'는 묵직한 기타 리프 사운드가 인상적인 노래로, 힙합적인 요소가 가미된 댄스곡이다. 북유럽 신화 속 존재인 '발키리'와 불빛을 '밝히리'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아 판타지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원어스(ONEUS)는 데뷔 프로젝트 '데뷔하겠습니다'를 통해 총 6번의 공연과 버스킹을 가지고 실전을 통해 실력을 키워왔다. 또한 리얼리티 프로그램 올레 TV 모바일 리얼리티 '연습생 Real Life 데뷔하겠습니다', MBC뮤직 '당 충전 프로젝트! 매점 오빠는 영업 중'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정식 데뷔 전부터 국내외 탄탄한 팬덤을 구축했다.

     

    원어스는 "데뷔 프로젝트 '데뷔하겠습니다'를 통해 6명의 멤버가 확정됐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뜻깊은 프로젝트였다. 여러 번의 공연과 버스킹, 실전 경험을 하면서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했다. 저희가 준비한 것을 잘 보여줄 수 있도록 많은 분들에게 저희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

     

    팀의 강점을 묻자 "여섯명의 멤버들이 비주얼도, 재능도, 이미지도 다양한 그림을 갖고 있다. 원어스가 하나의 원어스를 보인다면 다채로운, 새로운 조화를 이뤄서 신선한 그림을 보여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얻고 싶은 타이틀을 묻자 "무지개라는 타이틀을 얻었으면 좋겠다. 귀여운 느낌일 수 있지만 여러가지 색깔이 합쳐졌을 때 아름다운 모습이다. 각자 다른 개성을 갖고 있는데 그 매력이 합해져 시너지가 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데뷔 목표를 묻자 "열심히 연습하고 오랫동안 꿈꿔왔던 데뷔다. 준비했던 것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싶은 목표가 있었는데, 그 꿈을 이루게 되서 기쁘다. 시작하는 단계라 원어스라는 팀을 널리 널리 알리고 싶다. 열심히 해서 2019년 신인상을 타고 싶다.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는 원어스가 되겠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원어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미니앨범 'LIGHT US(라이트 어스)'를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