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이 오나 봄' PD "이유리 에너지+엄지원 미모·연기" 캐스팅 이유

    • 매일경제 로고

    • 2019-01-17

    • 조회 : 1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봄이 오나 봄' 김상호 PD가 주인공으로 이유리와 엄지원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은 목표한 것은 어떻게든 이루려는 욕망덩어리 기자 출신 메인 뉴스 앵커 김보미(이유리 분)와 잘 나가는 톱배우였으나 지금은 국회의원 사모님의 자리에 충실한 이봄(엄지원)이 우연히 서로 몸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코미디 소동극을 담은 드라마다.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연출을 맡은 김상호 PD는 "영혼이 바뀐다는 설정은 식상하게 느껴져서 뭔가 다른 게 없을까 궁리하다 문득 영혼이 아니라 몸을 옷처럼 바꿔 입게 되면 무슨 상황이 벌어질까 궁금했고 생각할수록 그 이야기에 흥미를 느꼈다"며 '봄이 오나 봄'이 가진 가장 큰 차별점을 소개했다.

     

    이어 "영혼이 바뀌면 몸이 그대로라 주변 사람들은 쉽게 눈치 채지 못한다. 하지만 두 사람의 몸이 바뀌면 본인보다 주변 사람이 먼저 알게 된다. 그래서 주인공들이 각자 자기의 상황에서 도망쳐야 하는 위기가 있고, 서로 각자의 자리를 대신 지켜야 하는 목표가 생긴다. 자기를 지키기 위한 그 소동극 속에서 아이러니하게도 두 사람은 자신의 진짜 모습을 발견하게 될 예정"이라고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렸다.

     

    1인 2역을 연기하게 될 두 명의 주인공 이유리와 엄지원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 PD는 "극중 김보미 역할의 에너지를 감당할 배우는 제가 아는 한 이유리씨 밖에 없었다. 다만 전작이 끝나지 않은 상태여서 제안하기 쉽지 않았는데 이유리씨가 대본을 보고 하루만에 흔쾌히 답해주었다"고 캐스팅에 대한 비화를 밝혔다. 또 "극중 이 봄의 역할은 다소 이중인격자처럼 보이기도 해서 연기의 섬세한 디테일을 살려 코믹으로 승화시켜야 했다. 또 전직 톱배우라는 역할에 맞는 미모까지 요구되었기 때문에 당연한 듯 충무로 연기파 배우 엄지원씨가 맡게 되었다" 전하며 배우들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몸이 뒤바뀐다는 설정을 현실화하기 위해 "양자역학과 유전자 공학을 결합시켰다"며 너스레를 떨던 김상호 감독은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분들이 편하게 웃으며 즐기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만들어 나가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붉은 달 푸른 해' 후속으로 오는 23일 밤 10시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