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대형 픽업으로 등장한 렉스턴 스포츠 칸..디자인 특징은?

    • 매일경제 로고

    • 2019-01-18

    • 조회 : 43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



    국내 유일의 픽업 트럭 렉스턴 스포츠의 휠 베이스와 적재함의 길이를 늘린 ‘렉스턴 스포츠 칸’이 등장했다.

    국내 소비자들에게서 픽업트럭에 대한 요구, 특히 미국 스타일의 대형 픽업트럭에 대한 요구가 잠재해 있었던 상황에서 일찍이 무쏘 스포츠와 렉스턴 스포츠 등이 그 수요를 어느 정도 흡수하고 있기는 했지만, 두 차종 모두 미국산 대형 픽업에 비해서는 다소 짧은 듯한 차체 비례가 건장한 인상을 주지 못해 대형 픽업을 찾는 소비자의 눈높이에는 딱 들어맞지는 않았었다.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



    일찍부터 우리나라 소비자들에게 대형 픽업 트럭에 대한 욕구는 어느 정도 있었던 것 같다. 필자와 비슷한 연령대, 이른바 386세대라고 불리는 현재의 50대 세대들 중에는 여전히 픽업 트럭을 ‘짐차’ 라고 치부해버리는 경우도 있지만, 의외로 이 계층에서 수입 대형 픽업, 가령 포드 F150이나 닷지 램 같은 차량을 선망하는 경우가 상당하다.

    그렇지만 현대기아는 소비자들의 픽업 트럭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짐차’에 머물러 있을 것이라는 판단으로 지금까지 그 시장을 방치해 둔 것 같다. 물론 그 덕분(?)에 국내에는 쌍용자동차에서만 픽업트럭을 개발해 온 것이다.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위), 렉스턴 스포츠(중앙), G4 렉스턴(아래)



    그렇지만 최근 국내에서 미국산 대형 픽업 시장이 급격히 커지고 있는 느낌이다. 이렇게 픽업 트럭의 위상이 변화된 이유는 다양하겠지만, 우선은 실용적 차량, 즉 승용 목적으로 쓰면서도 부피가 있는 짐을 나를 수 있다는 기능성에 소비자들이 주목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은 소비자가 직접 운반해서 조립해야 하는 가구를 파는 이케아 같은 매장이 생긴 영향도 있을 것이다. 실제로 거기에서 구매한 물건을 승용차에 싣고 가기 불가능해서 어쩔 수 없이 7만원 정도의 배달료를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런 경험을 하면서 소비자들이 픽업이나 대형 SUV의 기능성에 더욱 더 눈을 돌리게 되는 건지도 모른다.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위), 쉐비 서버번(중앙), G4 렉스턴(아래)



    한편으로 연간 3만원이 채 되지 않는 자동차세로 인해 세컨드 카를 경제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는 점 역시 픽업 트럭의 매력적 요소임에 틀림 없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기존의 렉스턴 스포츠보다 무려 310mm 긴 장대한 차체로 5405mm의 길이에 휠 베이스 역시 기존의 3100mm에서 110mm 길어진 3210mm로 거의 미국의 풀 사이즈 SUV 쉐비 서버번(Suburban)에 필적하는 크기인데, 사진으로 비교해보아도 한눈에 알 수 있다.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 대쉬보드



    여기에 뒤 차축 서스펜션도 5링크 방식과 리프 스프링 방식 등의 두 종류로 구성해서, 승차감을 살리면서 적재량은 500kg정도로 하거나, 혹은 리프 스프링을 선택해서 적재량을 700kg으로 늘릴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실내 디자인은 기본적으로 G4렉스턴과 동일하면서 2열 좌석의 거주성이 거의 중형 승용차에 필적한다는 점 역시 특징이다.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 (거의 중형 승용차에 가까운 실내 거주성)



    차체 디자인 또한 늘어난 길이로 건장한 비례를 가지게 돼서 기존의 렉스턴 스포츠보다 시각적인 차체 스탠스(stance)도 좋아졌다. 그러나 큰 휠을 장착했음에도 휠 아치를 강조하는 디자인 처리를 하지는 않아서 바퀴가 강조되지 않기에 건장함이 부족해 보이는 게 아쉬운데, 그에 대해서는 필자가 이미 G4렉스턴 디자인 리뷰에서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2019년에 이정도 크기의 대형 국산 픽업 트럭이 나와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건 이제 픽업 트럭을 단지 ‘짐차’로 생각하기보다는 다양한 용도를 가진 생활 속의 차량으로 바라보는 소비자들이 증가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쌍용자동차는 국내의 다른 메이커들보다 그 가능성을 먼저 찾아냈다는 점에서 평가할 만 하다.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 (휠 아치 디자인을 강조했다면 더 건장해 보였을 것)



    [사진] 렉스턴 스포츠 칸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교수 900sang@hanmail.net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컨텐츠관리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