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는 감출 길 없습니다"…'왕이된남자' 이시영, 잠든 여진구에 키스

    • 매일경제 로고

    • 2019-01-21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이세영이 여진구에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에서는 왕 노릇을 하는 광대 하선(여진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특히 소운(이시영)은 잠이 들어있는 하선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며 키스를 했다.

     

    '왕이 된 남자'[사진=방송캡처]

    소운은 아픈 하선을 간호했고 하선은 쉽게 잠들지 못했다. 그러자 소운은 하선에게 서책을 읽어주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소운은 잊고 있던 지난날이 떠올랐다며 과거 동궁 시절 이헌과의 추억을 털어놨고 하선은 그런 소운으로 인해 마음이 불편해졌다.

     

    소운이 떠난 뒤 하선은 "가슴이 이리 아프고 답답한 걸 보면, 아무래도 심장을 찔린 거야"라고 되뇌었다.

     

    이후 서고에서 조내관(장광)을 기다리던 하선은 넘어질 뻔한 소운을 끌어안게 됐다. 하선과 소운은 책장을 사이에 두고 이야기를 나눴고 소운은 "궁 아닌 곳에서 사는 것을 꿈꾼 적도 있었지만, 지금은 아닙니다"라며 하선을 바라봤다. 그러던 중 조내관이 들어왔고 소운은 아쉽게 자리를 떠났다.

     

    이후 또 다시 탕약을 들고 서고를 찾은 소운은 잠이 든 하선을 발견했다. 가만히 하선의 손을 잡은 소운은 "더는 감출 길이 없습니다. 제 마음이 이리 떨리는 이유. 이제야 비로소 전하를 연모하게 되었습니다"라며 하선에 입맞춤을 했다. 순간 하선이 눈을 떴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정병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