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이오나봄' 엄지원 "이유리와 14시간 대화하며 1인2역 연구"

    • 매일경제 로고

    • 2019-01-23

    • 조회 : 2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엄지원이 1인2역을 첫 시도하며 느낀 즐거움을 알렸다.

     

    23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새 수목시리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박승우)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상호 PD와 배우 엄지원, 이유리, 이종혁, 최병모가 참석했다.

     

    '봄이 오나 봄'은 행복의 정점에 선 어느 날 몸이 뒤바뀌어버린 두 여자, 욕망을 우선시하는 젊은 앵커 김보미(이유리 분)와 전직 최고의 배우였지만 가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삶을 살게 된 이봄(엄지원)의 이야기를 그린다. 자신의 계획대로 인생을 살아왔건만 갑자기 예측불허의 삶을 살게 된 이들의 모습을 담는다.

     

    엄지원은 화목하고 부유한 가정에서 자라다 인기 스타로 활약했던 전직 배우 이봄 역을 연기한다. 국회의원 윤철(최병모 분)의 아내이자, 늘 따뜻한 진심을 베푸는 캐릭터다.

     

    이날 엄지원은 "1인2역은, 인물이 이렇게 바뀌는 연기는 처음이다. 두 인물 캐릭터가 굉장히 다르다"며 "극과 극의 사람이 오가는 재미가 있다. 1인2역이 나오면 한 명이 하는데 우리는 두 명이 1인2역을 한다. 2인4역을 하고 있어 참 재밌다"고 알렸다.

     

    이어 "서로 연기를 보며 영감을 받고 응원하고 깔깔거리고 있다"며 "그 점이 우리 드라마의 매력 아닐까 싶다. 힘들기도 한 순간이 있다. 봄이가 와일드해서 연기하면 집에 가면 여기저기 멍이 들어있기도 해 에너지가 부치는 느낌이 있었는데 이런 센 캐릭터는 처음 같아 이제 김보미 역도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유리와는 서로를 관찰하는 습관을 갖게 됐을 만큼 가까워졌다. 1인2역을 함께 연기하는 과정에서 친해지게 됐다. 엄지원은 "촬영 들어가기 전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 길게는 13~14시간도 같이 있었고 서로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현장에서 각 인물의 특정 동작 말버릇 등에 대한 팁을 서로 주고받았다. 이런 게 어떨 것 같은지 등 회의도 많이했다. 옷도 같은 옷을 입으니 어떤 것이 좋은지 많은 대화를 하며 함께 캐릭터를 만들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엄지원은 "배우가 주어진 캐릭터 안에서 표현하다보니 봄이 같은 역을 연기할 기회 없었다"며 "이봄 역이 내게 6만큼 있다면 김보미 같은 모습도 4만큼 있다"고 알렸다. 또한 "이봄 역이 기본적으로 평온하고 잔잔한 캐릭터다. 그 안에서 인물이 가진 업다운을 표현하는 것이 굉장히 재밌다"며 "섬세하고 재밌게 하는 것을 추구하고 재밌어하는 편이다. 고요한 인물의 업다운 표현할 때 재밌게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김보미는 내가 겉으로 표현하는 것에 어려움도 있는데 잘 즐기고 있다"며 "하지만 판단은 오늘 첫 방송이니 시청자들이 해주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봄이 오나 봄'은 2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권혜림 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포토DB


    권혜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