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인' 박항서의 존재, 경계심 발동한 일본

    • 매일경제 로고

    • 2019-01-24

    • 조회 : 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베트남의 이변은 계속될까, 아니면 흐름을 탄 일본이 그대로 4강으로 갈까.

     

    '빅매치'로 격상된 베트남과 일본이 24일 오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2019 아시아 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대부분의 강팀이 8강에 진출한 가운데 베트남은 이란, 이라크가 속한 죽음의 조에서 3위로 와일드카드를 통해 16강에 진출했고 조별리그 이변의 중심이었던 요르단을 승부차기로 꺾고 8강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뉴시스]

    베트남 역사상 조별리그 통과 후 결선 토너먼트에 올라 상위 단계로 올라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07년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가 공동 개최한 대회에서 8강에 올랐지만, 당시는 16개국 체제였다. 이번에는 24개국으로 확대해 16강을 지나 8강 진출이라 의미가 180도 다르다.

     

    23일 공식 기자회견을 관통하는 인물은 '한국인'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었다. 일본은 자신들의 축구 스타일을 잘 알고 있는 한국인 지도자의 존재에 적잖이 신경 쓰지는 모습이었다. '미니 한일전'이라고 불리기에 충분한 이유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에서 베트남에 0-1로 진 기억이 있다. 당시 베트남 사령탑에 박 감독이었다. 그래서 모리야스 감독은 일본 게키사카를 통해 "베트남은 박 감독이 유소년 세대부터 대표팀을 총괄하고 있다. 그 부분이 성인 대표팀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팀을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감독은 물론 함께 있는 (이영진) 코치가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경계했다.

     

    일본의 경계심을 모르지 않는 박 감독도 "현역 시절 대표팀이 충무, 화랑으로 구분돼 있었는데 1경기를 뛴 경험이 있다"며 일본 스타일을 충분히 파악하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베트남은 일본보다 하루를 더 쉬어 회복은 유리한 상황이다. 지난해 11~12월에 걸쳐 치른 아세안 축구연맹(AFF) 챔피언십 스즈키컵으로 인해 피로도가 누적됐다. 그래도 흐름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모리야스 감독도 "박 감독이 정말 좋은 팀을 만들고 있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그러나 일본도 조별리그 3차전과 16강에서 선수단을 이원화, 큰 문제는 없다. 세대교체를 단행하고 있고 선수단 수준도 좋다. 다만, 조별리그와 16강에서 심판의 오심 등 행운이 따르며 경기를 했다는 점에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에서도 점유율을 크게 내주고도 1-0으로 겨우 이겼다.

     

    경기 스타일이 비슷하고 선수들의 체격도 대등하다. 경험이 부족한 베트남이 어떻게 공략하느냐에 달렸다. 흥미로운 승부가 예상된다.

     

    /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성필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