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벌 온상' 한체대 다음달 감사"…뒤늦게 칼뽑은 정부

    • 매일경제 로고

    • 2019-01-25

    • 조회 : 1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체육계 (성)폭력 및 폭해 등 비리행위와 관련해 사회회관계장관회의가 25일 오전 열렸다. 유은혜 부총리를 비롯해 관계부처 수장을 맡고 있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은 비공개 회의를 마친 뒤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3층 브리핑 룸에 나왔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먼저 국민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사과드린다"며 "14년 전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하던 변천사가 이번 심석희 선수와 유사한 내용을 고백했다. 그리고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안현수의 러시아 귀화 이후 빙상계를 비롯한 체육계 전반적으로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모두 발언했다.

     

    그는 "그러나 해결되지 않고 여전히 제자리에 있었다. 성적 만능주의와 엘리트 체육 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다고 인정한다"며 "이제 더이상은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부총리는 "체육계에서 계속 불거지고 있는 (성)폭력 및 폭행 그리고 갑질에 대해서는 정부는 더이상 용납하지 않겠다. 폐쇄적인 (체육계)문화는 바뀌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 장관도 겸하고 았다. 그는 교육부 차원에서 대책을 우선 언급했다. 그는 "문체부, 여가부 뿐 아니라 국가인권위원회와 협조를 통해 우선 전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6만3천여명의 학생선수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학교 운동부 합숙 실태에 대해 특별 점검도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빙상계 파벌 문제에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곳으로 꼽히는 한국체육대학교(이하 한체대)에 대한 종합 감사 계획도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내달(2월) 중으로 한체대를 집중적으로 살피겠다. 학사 행정 뿐 아니라 선수단 관리 등 모든 부분이 조사 대상"이라며 "한체대 관계자와 학생들의 협조와 제보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부총리는 "비인권적인 처우로 고통을 받은 선수와 가족에게 유감과 위로를 다시 전한다"며 "문제를 해결하고 재발을 막기위한 근본적인 해법을 모색하겠다. 문재인 정부 내내 조사하고 발본색원하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류한준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