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너원 황민현 "늘 고마웠는데 오늘은 미안해…아프지 말길" 눈물

    • 매일경제 로고

    • 2019-01-27

    • 조회 : 2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워너원이 마지막 공연을 마무리하며 팬들을 향한 눈물어린 인사를 건넸다.

     

    2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2019 워너원 콘서트 데어포 어(Therefore, 그러므로)'가 진행됐다.

     

    활동을 마무리하는 이날 공연은 멤버들과 팬들의 아쉬움이 섞인 콘서트였다. 워너원은 콘서트를 마무리하기에 앞서 팬들과 단체 사진을 찍은 뒤 마지막 곡을 예고했다.

     

    멤버 민현과 우진의 편지를 화면이 화면에 떠오르자 곳곳에서 팬들의 울음 소리가 들려왔다. 앵콜곡으로는 ’12번째 별’을 선곡했다. 눈물을 흘리며 중간 중간 노래를 잇지 못한 멤버들을 보며 팬들 역시 오열했다.

     

    '12번째 별' 무대를 마무리하고 윤지성은 "워너블에게 워너원으로서 마지막으로 전한 우리의 마음이었다"며 "'12번째 별’이라는 노래는 우리에게 그리고 워너블에게도 의미가 있는 노래"라며 "앞으로 이 노래를 들으며 워너원 생각을 많이 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팬들의 슬로건 이벤트를 쭉 봤는데 이게 우리 앨범 색깔이더라. 이게 정규앨범의 색깔"이라며 "이렇게 색깔을 챙겨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지훈은 "4일 내내 응원봉에 예쁜 리본을 달고 있는 것이 우리 사이 보이지 않는 운명의 끈이라 들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은 윤지성의 리드에 따라 팬들을 향해 "감사합니다"라고 함께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는 시간이 되자 멤버들도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황민현은 "워너블, 마지막 날이고 워너원이란 이름으로 워너블이라 마지막으로 부를 수 있는 날인데 지금까지 늘 감사하단 말만 많이 했는데 오늘은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미안하고 항상 우리 멤버들이 힘들다 투정부리고 어리광부려도 받아주신 스태프 분들께 너무 죄송하다. 멤버들에게 제일 미안하다"며 "더 좋은 형, 친구, 동생이 되고 싶었는데 그렇게 못해준 것 같아 너무 미안하다. 함께하는 동안 멤버들 덕에 너무 즐거웠고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황민현은 "워너블 아프지 말아달라. 행복하길 바란다. 사랑한다"고 인사를 마무리했다.

     

    Mnet '프로듀스 101'으로 결성된 그룹 워너원은 음원, 방송, 광고 등 여러 분야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인기 아이돌 그룹이다. 1년 6개월 간의 활동을 총 정리하는 마지막 콘서트인 이번 공연은 예매가 시작하자마자 모든 좌석이 매진되는 기록을 세웠다.

     

    /권혜림 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포토DB


    권혜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