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왕이된남자' 광대 여진구, 김상경에 "진짜 왕이 되고싶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1-29

    • 조회 : 1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가 진짜 왕이 되기 위한 결심을 했다.

     

    2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죽을 위기를 넘기고 환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산 속 구덩이에 묻힌 하선은 장무관(윤종석 분)을 발견하고 사력을 다해 바깥으로 빠져나왔다. 하선은 "내 갈 곳은 이미 정해졌어. 목숨보다 중요한 게 거기 있으니까. 그걸 두고 갈 수는 없다"라며 중전 소운이 선물한 나침반을 손에 꼭 쥐었고, 결국 궁으로 돌아왔다.

     

    왕 이헌은 소운(이세영 분)과 합방을 하려던 순간 갑작스러운 정신 이상을 느끼고 침전 밖으로 뛰쳐나왔고, 쓰러졌다. 이규는 쓰러진 이헌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겼고, 하선이 돌아왔다는 소식을 들었다.

     

    왜 돌아왔냐는 이규의 말에 하선은 "전하께서 저를 죽이라고 할 때 머뭇거리는 모습을 봤다. 사방이 깜깜한 구덩이에 파묻혀 생각하고 다짐했다. 이렇게는 참말로 죽기 싫다. 이렇게는 억울해 못 죽는다"고 말했다.

     

    이규는 "네가 살아돌아오길 바랐다. 정녕 원하는게 무엇이냐"고 물었고, 하선은 " 힘을 갖고 싶다. 소중한 사람을 지킬 수 있는 그런 힘을 가진 진짜 임금이 되고 싶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규는 하선에게 "지금 이 순간을 심장에 새겨라. 무슨 일이 생겨도 너를 떠나지 않을 것이다"라며 하선을 진짜 왕으로 만들 결심을 했다.

     

    궁으로 돌아온 하선은 중전 소운도 만났다. 하선은 "보고 싶었다. 간밤 내내 중전 생각 밖에 안 했다"고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합방 때 왕의 달라진 태도에 혼란스러워하던 소운도 안심한 표정으로 손을 맞잡았다. 소운은 "어젯밤과 다른 사람 같아 좋다. 저하께서 저를 보러온 날을 죽는 날까지 못 잊을 것"이라고 마음을 드러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