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묘한 가족' 정가람 "잘생기지 않았다" 겸손

    • 매일경제 로고

    • 2019-01-30

    • 조회 : 8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배우 정가람이 좀비 역을 맡아 대사가 없는 연기를 펼친 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제작 씨네주, 오스카텐)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민재 감독과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 박인환이 참석했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때리는 좀비와 골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다. 이날 공개된 영상들에 따르면 '기묘한 가족'은 불특정 다수에게 전염되는 좀비 바이러스라는 소재를 신선하게 해석한 작품으로 보인다. 엉뚱하고 참신한 색깔의 웃음으로 무장해 2월 비수기 극장가의 깜짝 흥행작으로 선보일 준비를 마쳤다.

     

    정재영은 늘 아내 눈치 보느라 바쁜 우유부단한 주유소집 첫째 아들 준걸로, 김남길은 '신개념 좀비' 쫑비의 정체를 처음으로 알아챈 주유소집 둘째 아들 민걸로 분했다. 주유소집의 맏며느리 남주 역은 엄지원이, 삼남매의 아버지 만덕 역은 박인환이 연기했다. 이수경은 주유소집 막내 딸 해걸 역을, 정가람은 말귀 알아듣는 신개념 좀비 쫑비 역을 맡았다.

     

    정가람은 "양배추를 정말 많이 먹어서 한동안 양배추를 먹기 싫었다. 쫑비를 준비하면서 감독님과 많이 이야기를 나누고 몸짓이나 특성을 연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보니 굉장히 감상에 젖었었다. 그리고 영광스러웠다. 이런 좋은 분들과 작업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가람은 "좀비보다 무서운 것은 그렇게 만든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쫑비는 사악하다기보다 아무것도 없는 상태라고 생각하며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또 "대사가 없어서 좀 더 어려웠던 것 같다. 몸으로 표현해야 하는지, 표정도 없고 웃고 하지 않기 때문에 고민했다. 그래서 이수경이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며 잘생김을 가려야 하는 연기에 대해서는 "잘 생기지 않아서 가릴 필요가 없었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은 오는 2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포토 DB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