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진실 딸' 최준희, 2년 전 학교 폭력 사과 "정신 차리겠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2-15

    • 조회 : 30

    • 댓글 : 1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과거 자신이 행했던 학교 폭력을 언급하며 반성하고 사과했다.

     

    최준희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 영상,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그는 2년 전 자신이 관여됐던 학교 폭력 사건을 언급하면서 "피해자와 이 사건으로 인해 많이 언짢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최준희[사진=영상캡처]

    최준희는 "피해자님과는 2년간 연락을 안한지 오래 됐다. 연락도 닿지 않고 또 제가 연락을 함부로 하는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사건의 전말에 대하여 자세히 얘기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 피해자님께 연락은 해놓은 상태이고 연락이 닿는다면 꼭 다시 한 번 직접 사과를 드린다고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글에 따르면 최준희는 2년 전 작은 다툼으로 시작됐던 싸움이 커져 학교 폭력 재판이 열렸다. 당시 최준희는 페이스북에서 친구들과 해당 피해자를 욕했고, SNS에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언행들을 했다. 그 후 서면 사과 판결이 내려져 피해자에게 서면 사과를 했다.

     

    최준희는 "저에게 큰 상처를 받아 학교를 자퇴한 피해자님을 포함하여 이 사건 이후로 많이 실망 하셨고 언짢을셨을 분들께 고개 숙여 죄송하고 사죄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죄송하다. 무엇보다도 저 때문에 많은 아픔을 받았을 그 친구에게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정말 그때의 제 행동에 대하여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겠다"며 "이번 일을 통해서 앞으로 더 조심하고 정신 차리는 최준희가 되겠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약속했다.

     

    앞서 최준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영상을 통해 루프스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던 바 있다.

     

    <다음은 최준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최준희입니다.

     

    지난 2년 전 있었던 학교폭력 일에 대하여 피해자님과 이 사건으로 인해 많이 언짢으셨을 시청자분들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본 사건에 대한 자세한 전말의 대하여 설명을 하고 싶지만 피해자님 본인의 입장을 들어보지 않았고 또 피해자님과는 2년간 연락을 안한지 오래 됐습니다. 연락도 닿지 않고 또 제가 연락을 함부로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사건의 전말에 대하여 자세히 얘기할 상황은 아닌 것 같습니다. 피해자님께 연락은 해놓은 상태이고 연락이 닿는다면 꼭 다시 한 번 직접 사과를 드린다고 약속하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잘못한 것이 맞음으로 피해자님의 입장을 고려하고 생각하여 오롯이 제 잘못만을 인정하고 사죄의 말씀을 드리는 영상이 될 것 같습니다. 자세히 말씀 드리지 못하는 점 죄송합니다.

     

    지난 2년 전 작은 다툼으로 시작되었던 싸움이 커져 학교 폭력 재판이 열렸습니다. 저는 그 당시 페이스북에서 피해자님을 친구들과 함께 욕을 했고 그 이후에도 감정적으로 대처하며 SNS에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언행들을 했습니다. 그 이후 서면사과 판결이 내려졌고 피해자님에게 서면 사과를 드렸습니다. 저에게 큰 상처를 받아 학교를 자퇴한 피해자님을 포함하여 이 사건 이후로 많이 실망 하셨고 언짢을셨을 분들께 고개 숙여 죄송하고 사죄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 무엇보다도 저 때문에 많은 아픔을 받았을 그 친구에게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싶습니다.

     

    현재 저는 맹세코 그 친구에게 아무 악감정이 남아 있지 않은 상태이고 정말 그때의 저에 행동에 대하여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겠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그런 언행들을 입에 담지 않으며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이 영상을 보시는 모든 분들께 약속드립니다. 제 행동에 대하여 지적하여 주시고 다시 한 번 깨우치게 얘기를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이번 일을 통해서 앞으로 더 조심하고 정신 차리는 최준희가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정병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