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美 EPA서 391km 주행거리 인증

    • 매일경제 로고

    • 2019-02-15

    • 조회 : 12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기아자동차 쏘울 부스터 EV가 14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로부터 주행거리 243마일(약 391km)을 인증받았다.

     


     

    64kW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간 쏘울 부스터 EV EPA 공인 주행거리는 국내 환경부 인증 주행거리(386km)보다 5km 높다. 39.2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된 도심형 모델은 국내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250km를 갈 수 있다.

     


     

    같은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간 기아차 니로 EV는 , 미국 EPA에서 239마일(약 384km),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258마일(415km)을 인증받았다.

     


     

    쏘울 부스터 EV 전면부 (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외부(사진=지디넷코리아)


     

    쏘울 부스터 EV 실내 (사진=지디넷코리아)


     

    미국 씨넷 로드쇼는 이날 보도에서 “2020년형 쏘울 EV(쏘울 부스터 EV 미국 현지명)는 93마일(약 149km) 주행거리를 획득했던 지난 세대 모델에 비해 주행거리 면에서 상당한 발전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한편 기아차는 15일부터 쏘울 부스터 EV 생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이달 내 쏘울 부스터 EV를 100대 생산할 계획이다.

     


     

    지난달 14일부터 사전계약이 시작된 쏘울 부스터 EV(전기차)의 사전계약 대수는 1월 22일 기준으로 2천939대를 넘어섰다. 이는 기아차의 올해 쏘울 부스터 EV 생산물량 대수 2천대 선을 넘은 기록이다.

     


     

    기아차는 아직 쏘울 부스터 EV의 출시 일정과 정확한 가격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