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항거' 고아성 "유관순 열사 연기 위해 5일 금식"(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19-02-19

    • 조회 : 3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고아성이 유관순 열사를 연기하기 위해 금식을 했다고 밝혔다.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이하 '항거', 감독 조민호, 제작 디씨지플러스·조르바필름)의 개봉을 앞둔 고아성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항거'는 1919년 3.1 만세운동 후 세 평도 안 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영혼만은 누구보다 자유로웠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들의 1년 이야기를 다룬 영화. 3.1 만세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3.1 운동을 대표하는 유관순 열사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극 중 고아성은 어두운 시대 상황 속에서도 자유와 해방을 향한 용기를 잃지 않고 고향 충남 병천에서 만세운동을 주도한 대담한 인물, 유관순 열사를 연기한다.

     

    고아성은 "촬영 도중에 감독님이 5일 휴가를 주셨다. 그동안 제가 안 나오는 장면을 촬영하고 있을 테니 연기 준비를 해오라고 하시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분장 선생님과 상의를 충분히 한 후에 당시 제 모습과 차이를 두려했다"라며 "첫 촬영에 들어갈 때는 체중을 늘렸고 휴가를 받았을 때는 금식을 해서 살을 뺐다"라고 극 중 인물의 외모와 닮으려 했던 노력을 전했다.

     

    고아성은 "건강을 해치지 않을 만큼 금식했다. 서서히 먹는 양을 줄이면 괜찮다고 하더라"라고 걱정을 불식시키도 했다.

     

    한편 '항거'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