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왕이된남자' 여진구♥이세영, 깊어진 사랑...권해효X이무생 반란 '최대위기'

    • 매일경제 로고

    • 2019-02-26

    • 조회 : 1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여진구와 김상경이 권해효, 이무생의 반란으로 최대 위기에 맞았다.

     

    25일 방송된 tvN '왕이 된 남자'에서는 진평군(이무생 분)이 반란을 일으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선(여진구 분)은 불임이 된 중전(이세영 분)을 위로하기 위해 바다를 다녀온다.

     

    하선은 두 나무가 서로 얽혀있는 곳에서 "이 밑을 지나면 사랑하는 남녀가 백년해로한다는 말이 있다. 아픔과 슬픔도 나와 함께 나눠달라. 백년해로 하자"고 프로포즈를 한다. 이후 두 사람은 키스를 하며 깊어진 사랑을 확인했다.

     

    왕이된남자 [tvN 방송캡처]

    신치수(권해효 분)는 하선을 불러 "넌 학산(이규, 김상경)의 꼭두각시다. 학산이 전하를 죽이고 널 그 자리에 앉혔다. 너도 필요없어지면 죽일 것이다. 이왕 꼭두각시 할 거 나의 꼭두각시가 돼라. 권력의 맛을 보여주겠다"고 한다.

     

    이규가 전하를 죽였다는 말에 흔들렸던 하선은 "이간질하지 마라"며 이규를 두둔했다.

     

    이규는 대비(장영남 분)를 궁에서 몰아내고, 하선은 신치수가 했던 말을 이규에게 전한다. 이규는 자신이 왕을 죽였다는 것을 실토하고 벌을 받겠다고 하지만, 하선은 "그 동안 혼자서 그 모든 것을 감당하느라 많이 외로웠을 것 같다"고 이규를 위로해 감동시켰다.

     

    왕이된남자 [tvN 방송캡처]

    이규는 하선에게 앞으로 전하로 대하겠다며 깍듯이 예의를 지켰고, 하선 역시 이규에 대한 신뢰를 보여줬다.

     

    중전의 아버지를 죽인 진평군은 이규가 증거를 조작해 자신을 궁지로 몰자 도망간다. 이후 사군을 조직해 궁으로 쳐들어왔고, 그 시간 수하들을 시켜 감옥에 있는 신치수를 탈옥시켰다.

     

    ‘왕이된 남자’는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