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 첫 트리플 크라운' 전광인 "믿기지 않는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2-26

    • 조회 : 2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진기록을 만들었다. 현대캐피탈은 26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에서 최초 기록을 달성했다.

     

    현대캐피탈은 삼성화재에 세트 스코어 3-1로 역전승했는데 주포 파다르(헝가리)가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파다르는 23점을 올리는 동안 후위 공격 5개, 서브 에이스 5개, 블로킹 3개로 개인 통산 15호, 올 시즌 23호, V리그 통산 162호째 트리플 크라운 주인공이 됐다.

     

    그런데 현대캐피탈의 승리를 확정한 점수를 이끌어낸 전광인도 해당 기록을 달성했다. 트리플 크라운에 블로킹 하나가 모자랐던 그는 4세트 24-16 상황에서 삼성화재 김나운이 시도한 오픈 공격을 가로막았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전광인은 앞선 상황까지 16점을 올렸고 후위 공격 4개,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2개였다. 17점째를 가로막기 득점으로 올렸고 프로 데뷔 후 개인 최초로 트리플 크라운(시즌 24호, V리그 통산 24호)을 달성했다.

     

    한팀에서 같은 경기에 두 명이 트리플 크라운 주인공이 된 것은 V리그 출범 후 남녀부를 합쳐 이번이 처음이다. 전광인은 삼성화재전이 끝난 뒤 현장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에서 "솔직히 기대도 안했다. 형들이 '블로킹 하나 남았다'고 얘기를 해줬는데 나는 정말 달성할거라고 생각도 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전력에서 뛸 때부터 트리플 크라운과 인연이 없어서 오히려 해당 기록이 민망하다"며 "그런데 전위에 있을 때 블로킹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그래서 정말 있는 힘을 다해 막았는데 블로킹이 성공했다"고 웃었다.

     

    현대캐피탈은 라이벌전에서 짜릿한 뒤집기 승을 거두며 1위 대한항공과 승점차를 3으로 좁혔다. 역전승을 자축하는 진기록도 나왔다. 현대캐피탈 입장에서는 기분 좋은 대전 원정길이 됐다.

     

    /대전=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대전=류한준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