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일' 전도연, 세월호 소재…"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

    • 매일경제 로고

    • 2019-03-06

    • 조회 : 2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전도연이 영화 '생일'의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CGV 압구정점에서 '생일'(감독 이종언, 제작 나우필름·영화사레드피터·파인하우스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설경구, 전도연, 이종언 감독이 참석했다.

     

    '생일'은 2014년 4월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이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한다.

     

    전도연은 엄마 순남 역을 연기한다. 순남은 아들을 잃은 상처를 묵묵히 견뎌내며 딸 예솔과 살아가야 하지만, 떠난 아들 수호에 대한 그리움은 나날이 커져간다. 돌아온 남편 정일(설경구 분)의 잘못이 아님에도 괜히 원망스럽고 좀처럼 마음을 열지 못한다.아들의 생일을 하자고 할수록 그것이 수호와의 이별을 인정하는 것 같아 자꾸만 거부한다.

     

    전도연은 "처음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는 부담스럽고 선뜻 다가서기가 힘들었다. 고사도 했었다"며 "하지만 시나리오가 그런 부담감을 뛰어넘을 만큼이었다. 앞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라서 좋았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전도연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생일을 함께 기억하는 장면에서 많이 울었다. '내가 이 영화를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다"고 회고했다.

     

    이어 "영화를 찍으면서 함께 기억하고 슬픔을 나누는다는 게 위로가 되고, 살아갈 수 있는 힘이 될 수 있다는 걸 느꼈다. 촬영할 때 그런 부분들이 드러나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생일'은 오는 4월3일 개봉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