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되게 이상해" '라디오스타' 이주연, 솔직 폭발한 4차원 토크

    • 매일경제 로고

    • 2019-03-07

    • 조회 : 3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주연이 4차원 토크로 웃음을 안겼다.

     

    6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안우연, 송재림, 곽동연, 이주연이 출연했다. 이주연은 첫인사에서 "오늘 주제가 뭐에요?"라고 물으며 설정을 해온 것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MC들은 "주제도 모르고 나왔냐. 설정이냐"고 의아해했고, 김국진은 "되게 이상하다"고 이주연의 4차원을 감지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날 송재림이 말없는 무사 역에 대해 이야기하자, 이주연은 "건조하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물을 마셔라"고 말했고, 이주연은 "그게 아니라, 송재림씨 토크가 건조하다. 말씨가 느릿느릿하다"고 돌직구를 던져 송재림을 당황시켰다.

     

    이어 이주연은 사극 '전우치'를 했던 이야기를 하며 "그때 너무 말라 칼을 드는 것도 힘들었다. 그 뒤로 사극은 절대 잡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주연은 대사 긴 것도 싫고, 대사 짧은 것도 싫다고 종 잡을 수 없는 토크로 웃음을 안겼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또 이주연은 "'전우치' 당시 차태현과 밥 먹는 게 힘들었다. 선배님이 다같이 먹는 것을 좋아해서, 하루 이틀은 좋았는데 매번 그렇게 먹으니 힘들었다"고 폭로했다.

     

    이주연은 이날 연애 스타일도 밝혔다. 이주연은 "마음에 드는 남자가 있으면 먼저 연락한다. 80%는 넘어왔다"고 5대 얼짱다운 자신감을 내비쳤다.

     

    혼술을 즐긴다고 밝힌 이주연은 "와인이나 맥주를 마신다. 술에 취하면 혼자 부르는 노래가 있다"고 말하며 '개똥벌레'를 불렀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