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준영 단톡방 가담' 이종현 소속사 "반성하고 속죄할 것"

    • 매일경제 로고

    • 2019-03-15

    • 조회 : 3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이종현이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단체 대화방에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소속사가 입을 열었다. /더팩트DB

    이종현, '단톡방'에서 주고 받은 대화는?

    [더팩트|김희주 인턴기자] 그룹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이 정준영의 단체 대화방에 함께 한 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이종현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당사는 지난 12일 저녁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관련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소속사는 "군 복무 중인 이종현은 이와 같은 공식 입장을 발표하기 전인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습니다. 이종현은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당시 입장을 전했습니다"라고 밝혔다.

     

    SBS '8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종현은 정준영이 포함된 단체 메시지 대화방에서 함께 대화를 나눴다. /더팩트DB

    또한 "이종현이 오래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에서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14일 SBS '8뉴스'가 보도한 내용에 관해서는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습니다.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제대로 된 성 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습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종현은)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12일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부인한 바 있다.

     

    SBS '8뉴스'에서는 이종현과 정준영 등이 단체 대화방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SBS '8뉴스' 방송 캡처

    한편 14일 SBS '8뉴스'는 "이종현이 단체, 개인 대화방을 통해 영상을 받아봤다"고 보도했다. 이 대화방에는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참여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O같은 X들로" "형이 안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등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아래는 FNC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이다.

     

    당사는 지난 12일 저녁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관련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군 복무중인 이종현은 이와 같은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인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습니다. 이종현은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당시 입장을 전했습니다.

     

    당사는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에서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

     

    14일 SBS 보도 후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습니다.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습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습니다.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습니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김희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