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태구·천호진 '구해줘2', 대장정 시작…긴장감 넘치는 첫 만남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1

    • 조회 : 1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구해줘2'가 대장정을 시작했다.

     

    21일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제작 히든시퀀스) 제작진은 첫 대본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구해줘2'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홀로 구원기로 지난 2017년 방영된 '구해줘'의 시즌2 드라마다. 영화 '도어락'의 이권 감독이 연출을 맡고 영화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사이비'가 원작이다.

     

    지난달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진행된 대본 연습 현장에는 이권 감독, 서주연 작가, 배우 엄태구, 천호진, 이솜, 김영민, 조재윤, 한선화, 오연아, 임하룡, 이주실, 서영화, 우현, 김수진, 김영선, 김미화, 백수장, 성혁 등 주요 출연진이 총출동했다.

     

    [사진=OCN]

    헛된 믿음에 도전하는 미친 꼴통 김민철 역의 엄태구는 첫 대사부터 존재감을 발휘했다는 전언이다. 오랜만에 돌아온 고향 월추리의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이에 정면 대응하는 이야기를 설득력 있게 담아내며 흡입력을 높였다. 천호진은 부연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력으로 묘한 매력을 가진 의문의 남자 최경석을 표현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현장에 있던 배우들의 자발적 호응까지 끌어내는 모습은 외지인 최경석이 마을 사람의 신임을 얻는 과정을 기대케 했다.

     

    김민철의 동생 김영선 역의 이솜 또한 특유의 매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반복되는 지옥 같은 일상 속에서 성철우(김영민 분)를 만나며 조금씩 흔들리고 변화하는 영선의 복잡한 심리를 그려낸 것. 마을을 변화시키는 성직자 성철우 역의 김영민 역시 탄탄한 연기로 극에 무게를 더했다. 월추리에 내려온 성철우가 마을에 조금씩 녹아드는 변화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그의 활약에 기대와 궁금증을 높였다.

     

    '구해줘'에 이어 '구해줘2'에도 등장하는 파출소장 역의 조재윤부터 민철의 첫사랑 고마담 역의 한선화, 월추리의 수상한 며느리 진숙 역의 오연아, 마을 일에 앞장서는 이장 역의 임하룡 등 베테랑 배우들은 첫 만남부터 자연스러운 합동력을 보여줬다. 친한 사람들끼리만 부를 수 있는 재치있는 호칭과 대사를 유쾌하게 소화, 마을 전체를 휘감는 기묘한 분위기를 살리며 앞으로를 기대케 했다.

     

    대본 연습이 끝난 후 "너무 훌륭하다"고 입을 연 이권 감독은 "머릿속으로 그리던 그림이 구체화 되는 것 같아 만족 그 이상이다. 이대로 쭉 가면 될 것 같다"는 극찬을 전했고 서주연 작가는 "너무 잘 해 주셔서 따로 할 말이 없다. 덕분에 앞으로 대본 쓸 때 더욱 수월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한편 '구해줘2'는 오는 5월 첫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