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우새' 윤아 "어린 시절 토니 팬"…토니母 "결혼했으면" 반색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5

    • 조회 : 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걸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어린 시절 토니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스페셜 MC로 윤아가 출연했다. 이날 윤아는 H.O.T 멤버 중에 누가 제일 좋은지 물는 지문에 "어릴 때 토니 오빠 팬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콘서트에서도 예전 모습 그대로였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윤아의 말에 토니 어머니는 "토니하고 결혼하면 참 좋을 거 같다"며 적극적인 구애를 펼쳤다. 이날 '미우새' 어머니들은 윤아의 외모를 극찬했다. 박수홍 어머니가 "여리여리하면서 예쁘다"라고 하자 김종국의 어머니는 "나는 처녀 때도 저렇게 여리여리하지는 못했는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SBS]

    특히 김종국의 어머니는 "며느리는 둘째 치고 저런 딸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우새'는 엄마들이 화자가 돼 자식들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