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백', 이준호-신현빈-님기애 증거 수집 돌입 "본격 팀플레이"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4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자백' 이준호와 신현빈, 남기애가 본격적인 팀플레이를 펼친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은 한 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자백' 측이 2회 방송을 앞두고 철저한 분업화로 증거 수집에 나선 이준호(최도현 분)-신현빈(하유리 역)-남기애(진여사 역)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회에서는 도현이 '양애란 살인사건'의 피의자 한종구(류경수 분)의 무죄를 받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5년 뒤 '양애란 살인사건'과 똑같은 수법의 '김선희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한종구가 유력 용의자로 검거되면서 도현이 다시 한 번 그의 변호사로 선임됐다. 하지만 5년전과 달리 '김선희 살인사건'은 모든 증거들이 한종구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상황. 이에 두 사건의 진실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치솟는 동시에, 도현이 5년 전과 마찬가지로 한종구의 무죄를 받아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이준호-신현빈-남기애가 류경수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종횡무진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극중 신현빈은 기자 생활을 청산한 뒤 10년지기 절친인 이준호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객식구살이를 시작했고, 남기애는 사무보조로서 첫 출근을 마친 상황. 이로써 최도현 변호사 사무실 3인방의 본격적인 팀플레이가 시작됐음을 예측할 수 있다.

     

    이준호는 예리한 눈빛을 빛내며 한밤중에도 고도의 집중력을 보이고 있다. 사건을 꿰뚫는 듯한 날카로운 눈빛이 시선을 강탈한다. 신현빈은 발품을 팔아 단서를 추적하고 있는데 그의 굳은 표정에서 긴장감이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남기애는 각종 서류들과 사건 타임라인을 살펴보며 의심의 눈초리를 빛내고 있다. 이에 세 사람의 팀플레이가 흥미를 고조시키는 동시에 이들이 찾아낼 하나의 진실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자백' 측은 "'김선희 살인사건'의 모든 증거가 한종구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가운데 도현-유리-진여사가 사건의 진실을 밝혀 내기 위해 분투할 예정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뜻밖의 반전이 일어날 예정이니 2회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자백'은 24일 밤 9시 2회가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댓글 쓰기

    (0/1,000)

    등록
    1 / 20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