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패션] ‘통 큰 언니’가 대세, 봄에 통통 튀는 ‘통 바지’ 어때요?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7

    • 조회 : 5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통 큰 언니’가 대세, 봄에 통통 튀는 ‘통 바지’ 어때요? (사진=소진실 기자)
    ▲ ‘통 큰 언니’가 대세, 봄에 통통 튀는 ‘통 바지’ 어때요?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올해 봄과 여름, ‘통 큰 언니’가 대세다. 이번 시즌 진정한 패션 피플로 거듭나고 싶다면 ‘통’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번 2019년에도 오버사이즈의 유행은 계속될 전망이다. 패션 피플이 툭 하고 걸치기만 해도 스타일리시해 보이는 ‘큰 통’의 매력에 주목하고 있는 지금, 가장 트렌디한 ‘통 바지’를 소개한다. 

     

    2019년 봄-여름 패션 피플이 되고 싶다면 주목! 베이식한 보이프렌드 핏부터 가장 핫한 릴랙스 스트레이트 핏까지 스타일링 팁을 공개한다.

     

    # ‘패피의 비결? 남자친구 옷장 체크!’ 보이프렌드핏

     

    ▲ 손담비 (사진=제니스뉴스 DB)
    ▲ 손담비 (사진=제니스뉴스 DB)

    넓은 통이 부담스럽다면 보이프렌드 핏에 주목하자. 보이프렌드핏은 편하면서도 데일리로 연출하기 좋은 디자인으로, 다리 라인을 일자로 만들어 날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특히 아이템 매치가 쉬워 캐주얼한 분위기부터 단정한 모던룩까지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이때 밑단을 살짝 롤업 하면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를 줄 수 있다.

     

    # ‘힙합 스웨그~’ 릴랙스 스트레이트 핏

     

    ▲ 리아킴 (사진=소진실 기자)
    ▲ 리아킴 (사진=소진실 기자)

    최근 가장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핏은 바로 릴랙스 스트레이트 핏이다. 무릎부터 넉넉한 일반 스트레이트 핏과는 다르게 허벅지부터 일자로 떨어지는 실루엣으로, 허벅지부터 여유 있는 착용감이 특징이다. 체형 커버는 물론 긴 기장을 선택하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특히 다른 아이템 없이도 트렌디한 느낌 연출이 가능해 스트리트 패션 피플로 주목받고 싶다면 도전할 만한 핏이다.

     

    # ‘치마야? 바지야?’ 와이드 핏

     

    ▲ 서현진 (사진=소진실 기자)
    ▲ 서현진 (사진=소진실 기자)

    치마인지 바지인지 구별할 수 없을 정도로 넓은 폭이 이번 2019 S/S 패션 키워드 중 하나다. 와이드핏은 밑단으로 갈수록 통이 넓어지는 것이 특징이며, 주로 하이 웨이스트 디자인에서 볼 수 있다. 최근에는 하이힐을 신은 뒤 발을 덮는 긴 기장이 유행이므로, 와이드 핏 팬츠를 찾는다면 참고하자.

     

    # ‘올해도 유행이에요’ 부츠컷

     

    ▲ 박효주 (사진=제니스뉴스 DB)
    ▲ 박효주 (사진=제니스뉴스 DB)

    부츠컷 팬츠의 유행이 올해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부츠컷 팬츠는 레트로 무드가 몇 해 동안 유행하면서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부츠컷 팬츠는 발등을 덮는 긴 길이부터 7부, 9부까지 다양한 기장이 있어 TPO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또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려 스타일링이 쉽다. 

     



    오지은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