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승리 단톡방 연예인 더 있다"…증거 인멸 정황도 포착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9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정준영을 포함한 단톡방에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 용준형 외 또 다른 연예인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단톡방' 멤버들이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하려는 정황도 포착됐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정준영의 단톡방 참가자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을 포함해 총 14명이라고 보도했다

     

    단톡방 참가자들은 정준영과 승리, 최종훈, 용준형 등 가수가 8명으로 제일 많았다. 모델 L씨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버닝썬 MD 2명, 정준영의 친구 등도 포함됐다. 이들은 총 7개 단톡방에서 서로 동영상을 공유했다.

     

    특히 14명 가운데에는 가수 K씨와 J씨, 모델 L씨가 새롭게 등장했다. 이와 관련 가수 K씨 측은 MBC에 "단톡방에 정준영과 같이 있었던 건 기억나지만, 불법 사진은 오간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로 성관계 영상을 올리며 자랑했고, 특히 승리의 지인인 김모씨는 채무관계에 있던 사람의 성관계 영상을 촬영한 뒤 "돈을 갚지 않으면 이 영상을 풀어버릴까?"라고 협박성 발언도 했다.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논란 보도 후 휴대전화를 모두 교체하며 증거를 인멸하려고 한 정황도 포착됐다.

     

    승리는 최종훈에게 "휴대전화를 바꿔라"라고 요구했고, 정준영은 경찰 조사에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였던 박 모 씨의 요구로 미국 LA 촬영장에서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버리고 새로 구입했다"고 진술했다.

     

    "황금폰에 대해 그대로 제출했다"던 정준영은 최근 자신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폐기하고 새 휴대전화와 2015년과 2016년 휴대전화만 제출했으며, 승리, 최종훈 등도 교체한 새 휴대전화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승리는 대화방에 1차례 사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통 혐의로 입건했다.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