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현진 호투·홈런 8방' 다저스, 애리조나 상대 개막전 완승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9

    • 조회 : 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A 다저스가 류현진(32)의 호투에 힘입어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다저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서 12-5로승리했다.

     

    다저스는 1회 공격에서 선취점을 뽑아냈다. 1회말 1사 2·3루에서 맥스 먼치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1-0으로 앞서갔다.

     

    다저스는 2회 호쾌한 홈런포로 추가점을 얻으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2회말 2사 2루에서 작 피더슨이 애리조나 선발 잭 그레인키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스코어는 3-0이 됐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다저스는 4회 공격에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4회말 무사 1루에서 키케 에르난데스와 오스틴 반스가 그레인키에게 백투백 홈런을 뺏어내며 6-0까지 달아났다. 이어 2사 후 코리 시거가 바뀐 투수 맷 코츠에게 솔로 홈런을 작렬시키면서 7-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다저스 타선이 폭발한 사이 마운드에서는 류현진이 호투를 이어갔다. 5회까지 단 1피안타만 내준 가운데 탈삼진 7개를 잡아내면서 애리조나 타선을 압도했다.

     

    끌려가던 애리조나는 6회초 1사 후 애덤 존스가 류현진에게 솔로 홈런을 쳐내며 추격에 나섰다. 에두아르도 에스코바가 곧바로 2루타를 쳐내며 1사 2루의 득점 기회를 이어갔지만 류현진이 추가 실점을 허락하지 않으면서 7-1의 점수 차가 유지됐다.

     

    다저스는 6회말 공격도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피더슨이 2사 2루에서 코츠에게 이날 경기 자신의 두 번째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스코어를 9-1로 만들었다.

     

    애리조나는 7회초 선두타자 크리스티안 워커가 다저스 투수 이미 가르시아에게 솔로 홈런을 쳐내며 9-2로 추격에 나섰지만 불붙은 다저스 타선은 멈추지 않았다. 7회말 먼치, 코디 밸링저, 에르난데스가 솔로 홈런으로 12-2까지 도망가면서 애리조나의 추격 의지를 꺾어놨다.

     

    다저스는 9회초 애리조나에 3점을 내줬지만 넉넉한 점수 차의 리드를 지켜내면서 12-5로 승리했다.

     

    다저스는 이날 무려 8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역대 메이저리그 개막전 한 경기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하며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또 류현진은 지난 2001년 박찬호 이후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18년 만에 개막전에서 승리투수가 되는 영광을 누리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김지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