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희, '빚투' 논란 재점화…피해자 "원금 변제만 주장"

    • 매일경제 로고

    • 2019-03-29

    • 조회 : 1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의 '빚투' 논란이 재점화됐다.

     

    지난 28일 피해자 A씨는 동아닷컴과의 인터뷰를 통해 법정 이자를 포함한 금액은 3억9천만원 가량이라고 밝히며 이는 "판결을 통해 내려진 판결금이다. 김영희 측은 처음부터 원금 변제만을 주장했다. 합의 의사도, 변제 의지도 없어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양측이 합의점을 찾지 못해 협의가 결렬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빚투' 논란에 한차례 휩싸였다. A씨는 지난 1996년 김영희 부모에게 6천600만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영희는 꾸준히 갚아나갈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빚투' 논란이 다시 불거진 후 김영희는 자신의 SNS에 "믿고 지켜봐달라"며 현재의 심경을 암시하는 글을 게재했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DB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