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5G폰 'V50 씽큐' 출고가 119만9천원…내달 19일 출시

    • 매일경제 로고

    • 2019-03-31

    • 조회 : 22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LG전자가 5G 스마트폰인 'V50 씽큐'의 출고가를 119만9천원으로 정했다.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보다 약 20만원 저렴한 가격으로, G8 씽큐에 이어 또 한 번 출고가 낮추기에 집중했다.

     

    LG전자는 다음달 19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V50 씽큐를 국내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LG전자 관계자는 "5G폰이 기존 4G 단말 대비 원가상승요인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110만 원 대 가격 책정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오는 19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V50 ThinQ를 국내 출시한다 [출처=LG전자]

    실제로 5G폰은 전용 모뎀, 안테나 등 5G 신호 처리부품은 기본이고 대용량 배터리, 강력한 방열장치 등 5G 성능을 안정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추가 장치들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기존 스마트폰에 비해 전반적으로 원가가 비싸다.

     

    그러나 LG전자는 글로벌 통신환경이 5G로 빠르게 변화해 나가는 가운데 고객들의 비용 부담이 초기 5G 스마트폰 시장확대의 걸림돌로 지적받는 점을 고려해, 출고가를 낮추는 데 주력했다.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출시를 기념해 5월 말까지 LG V50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듀얼 스크린의 가격은 21만9천원인데, 고객들은 출시 초반 프로모션을 통해 이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듀얼 스크린은 여닫을 수 있는 플립(Flip) 커버 안쪽에 6.2인치 올레드(OLED) 화면이 있다. LG전자가 지난 2015년 출시한 'LG V10'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세컨드 스크린'을 화면 바깥으로 끌어내 멀티태스킹 성능을 높였다. 탈착식이라 필요할 때만 장착해 사용할 수 있다.

     

    듀얼 스크린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는 동시에 출연배우, 줄거리 등을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화면 두 개에 게임과 컨트롤러를 각각 구현하거나 인터넷강의와 학습교재를 동시에 띄워 활용할 수도 있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고객들의 부담을 낮추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LG V50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매력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윤선훈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