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당, 법적·도의적 책임져야"…경남, 강력 대처 예고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1

    • 조회 : 2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경남FC가 홈경기장에서 선거운동을 해 물의를 일으킨 자유한국당에 대해 "법적·도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경남은 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및 강기윤 창원성산 보궐선구 후보자의 축구장 난입 사태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경남은 "경남FC 임직원은 경기 전 선거 유세와 관련해 연맹으로부터 사전 지침을 전달받았으며 경호업체와의 미팅시에 지침을 전달해 담당자가 충분히 숙지해 철저히 준비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선거 유세가 있던 경기 당일에 연맹에 주의사항을 재차 확인해 경기장 내 선거 운동 관련 지침을 모든 임직원들이 인지하고 있었다"고 했다.

     

    [뉴시스]

    하지만 구단 측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황 대표 일행이 축구장에 막무가내로 난입했다는 설명이다. 경남은 "N석 근처 8번 게이트에서 입장권을 검표하는 과정에서 경호업체 측에서 정당명, 기호명, 후보자명이 표기된 상의는 입장 불가로 공지를 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막무가내로 들어가면서 상의를 벗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직원이 일부 유세원과 경호원이 실랑이하는 모습을 확인했고, 경기장에서 유세를 하는 모습을 보고 달려가 '경기장 내에서는 선거 유세를 하면 안 된다', '규정에 위반된 행동이다'며 유세를 만류하는 과정에서 강 후보 측과 실랑이가 벌어졌으나 강 후보 측에서는 이를 무시한 채 계속적으로 선거 활동을 진행했다"고 했다.

     

    "강 후보 측은 직원에게 '그런 규정이 어디 있냐', '말도 안 되는 소리하고 있네'라며 계속해서 유세를 진행했고, 상의 탈의를 요구하자 옷을 벗는 척만 하며 다시 착용했다"고 당시 상황을 상세히 전했다.

     

    황 대표 일행은 지난달 30일 경남과 대구FC의 K리그1 경기가 열린 창원축구센터를 찾았다. 경기장 밖에만 머물던 다른 당 일행과 달리 구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경기장 안까지 들어가 4.3 보궐선거 선거유세를 했다. 이는 축구 경기장 내에서의 일체의 정치적 활동을 금지한 FIFA(국제축구연맹) 및 대한축구협회·프로축구연맹 규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이에 따라 경남은 승점 10점 삭감 또는 무관중 경기, 벌금 2천만원 등의 중징계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

     

    경남 구단은 이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했다.

     

    구단은 "이번 사태로 불명예스러운 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사과를 받아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만일 구단이 징계를 받게 된다면 연맹 규정을 위반한 강 후보 측에서는 경남도민과 경남FC 팬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은 물론, 징계 정도에 따라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황 대표는 논란이 불거지자 "선거운동 과정에서 규정을 지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했지만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그런 부분이 없도록 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