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르쉐 타이칸, 막판 최종 담금질 돌입..출시 임박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1

    • 조회 : 7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사진] 포르쉐 타이칸, 혹독한 내구 테스트 최종 단계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포르쉐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출시를 앞두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가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포르쉐는 1일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출시를 앞두고 마지막 시험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포르쉐 엔지니어들은 북극권 근처 스칸디나비아 지역의 눈과 얼음 위에서 테스트를 진행하며, 드라이빙 다이내믹의 잠재력을 입증했다.

    [사진] 포르쉐 타이칸, 혹독한 내구 테스트 최종 단계



    포르쉐는 최고 수준의 품질을 위해 영하 35도부터 영상 50도까지 세계 각지의 극한 조건에서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다. 남반구에서는 여름 날씨의 조건을 활용한 시험 주행을, 남아프리카와 두바이에서는 뜨거운 날씨 속 내구성과 지속성, 그리고 혹독한 조건에서 배터리 충전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타이칸 개발 책임자 스테판 웨크바흐 부사장은 “컴퓨터 시뮬레이션과 벤치 테스트를 먼저 완료했고, 이제는 까다로운 시험 프로그램의 최종 단계에 착수했다”며, “올해 말 타이칸 출시 전까지 전 세계에 걸쳐 약 600만 킬로미터의 거리를 시험 주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한, “이미 만족스러운 테스트 결과를 얻고 있는 타이칸은 또 하나의 진정한 포르쉐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는 다른 내연 기관 스포츠카 모델처럼 매우 엄격한 테스트를 통해 타이칸 개발에 힘쓰고 있다. 이는 탁월한 성능은 물론, 다양한 기후 조건과 일상 생활에서의 완벽한 적합성을 포함한다.

    [사진] 포르쉐 타이칸, 혹독한 내구 테스트 최종 단계



    배터리 구동 모델 특성 상 구동 트레인과 인테리어의 배터리 충전 및 온도 제어와 같은 까다로운 기능도 추가된다. 포르쉐의 전형적인 개발 요소인 서킷 성능, 가속, 일상에서의 적합성도 테스트 대상이다.

    타이칸은 ‘그린 헬(The Green Hell)’이라 불리는 독일의 뉘르브르크링 서킷에서의 주행도 완료했다. 타이칸의 가상 프로토타입은 천만 디지털 킬로미터 이상의 주행을 완료했다. 개발 엔지니어들은 초기 단계부터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타이칸의 서킷 성능을 평가해왔다.

    특히, 엔지니어팀은 20.6 킬로미터에 달하는 노르트슐라이페에서 8분 미만의 랩 타임을 달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전기 에너지 관리에 중점을 뒀다.


     

    [사진] 포르쉐 타이칸, 혹독한 내구 테스트 최종 단계



    한편, 타이칸은 오는 9월 글로벌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연말부터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이미 2만 명 이상의 고객들이 사전 예약을 완료했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컨텐츠관리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