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월 판매' 현대차 국내·기아차 해외서 전월比 '상승곡선'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1

    • 조회 : 3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현대자동차는 지난 3월 한 달 동안 국내 7만111대, 해외 31만9049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모두 38만916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더팩트 DB

    현대기아차, 3월 판매실적 국내외 희비 엇갈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와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가 지난 3월 한 달 글로벌 시장에서 엇갈린 성적표를 내놨다.

     

    현대차는 지난 3월 국내서 7만111대, 해외 31만9049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모두 38만9160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3.7% 증가, 해외는 3.4% 줄어든 수치다.

     

    국내 시장의 경우 세단은 준대형 세단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061대 포함)가 1만531대 팔리며 판매량을 견인했으며, 중형 세단 '쏘나타'(LF 5660대, LF 하이브리드 모델 265대 포함)가 6036대, 준중형 세단 '아반떼' 5603대 등 2만3630대를 기록했다.

     

    특히, 월 판매 1만 대를 돌파한 그랜저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3월까지 5개월 연속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하며 흥행을 이어갔다.

     

    레저용 차량(RV)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가 8231대, 대형 SUV '팰리세이드' 6377대, 소형 SUV '코나'(EV 모델 2,151대 포함) 4529대 등 모두 2만2981대가 팔렸다. 팰리세이드는 출시 이후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플래그십 세단 'G90'(EQ900 28대 포함)가 2374대, 대형 세단 'G80'가 2195대, 엔트리 세단 'G70' 1757대 등 모두 6326대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해외 시장에서 중국 및 중남미 등의 신흥 시장에서의 판매 위축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4% 줄어든 31만9049 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도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우려 속에서 주요 국가들의 무역 갈등 등 통상 환경을 둘러싼 다양한 악재들이 대두되는 가운데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실적을 회복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의 3세대 '쏘울'은 지난 3월 1166대가 판매되며, 지난 2011년 11월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88개월 만에 월 판매 1000대를 넘어섰다. /더팩트 DB

    기아차는 해외 시장에서 웃었다. 기아차는 지난 3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4233대, 해외 19만8384대 등 모두 24만2617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동월 대비 국내는 8.9% 감소, 해외 판매는 2.2% 늘어난 수치다.

     

    국내 시장에서는 '카니발'이 5718대가 판매되며 지난해 4월부터 12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에서는 경차 '모닝'이 4720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준중형 세단 'K3' 3770대, 중형 세단 'K5' 3466대', 박스형 경차 '레이' 3202대 등 모두 1만 9251대가 팔렸다.

     

    RV 모델은 중형 SUV '쏘렌토' 5626대, 친환경 SUV '니로' 2771대, 준중형 SUV '스포티지' 2673대 등 총 1만9093대가 판매됐다. 특히 지난 1월 출시한 3세대 쏘울은 지난 2011년 11월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88개월 만에 월 판매 1000대를 넘어선 1166대(전기차 포함)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스포티지가 같은 기간 14.1% 늘어난 4만3373대가 팔려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소형 모델 '리오'(프라이드)가 2만4358대, K3(포르테)가 1만747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 신흥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해서 출시해 해외시장에서의 판매 모멘텀을 강화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likehyo85@tf.co.kr

     



    서재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