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우, “환경은 지루한 게 아니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1

    • 조회 : 3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포틀랜드에서 시작된 서스테이너블 라이프웨어 브랜드 나우(nau)가 매거진 오보이와 함께한 4번째 프로젝트 ‘Green is the new black’를 공개했다.

     

    ‘Green is the new black’은 환경 관련 이슈와 콘텐츠에 대해 중요성을 인식하지만 지루하고 재미없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대중들에게 “환경은 지루한 게 아니다!”라고 외치는 구호다. 진정성 있는 행동과 실천으로 황폐해져 가는 지구를 살리는 동시에 환경 운동, 동물 보호 운동이 얼마나 쿨하고 멋질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다.

     

    이번 ‘Green is the new black’편은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로 구성됐다. 화보는 김현성 포토그래퍼와 모델 강승현?다니엘 오, 서울환경영화제 집행위원장인 이명세 영화감독, 문승지 디자이너, 매거진 ‘쓸’의 배민지 편집장, 스테디스테이트 디자이너 안은진, 아이돌 그룹 베리베리의 강민?호영, 힙합그룹 XXX의 FRNK가 함께 했다.

     

    또한 나우가 지난 1월 오픈한 문화공간 ‘나우하우스’에 대해서도 알린다. ‘나우하우스’는 패션에 라이프스타일을 더해 브랜드 가치인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한 토털 라이프 스타일을 선보이고 이를 하나의 문화로 만들기 위한 브랜드 나우의 플래그십 스토어다.

     

    이곳은 전시, 도서, 공연 마켓 등이 어우러진 문화 공간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예술가, 작가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진행하는 협업 전시를 관람할 수 있으며, 독립서점 파크(Parrk)와 협업 큐레이션을 통해 준비된 서적들도 만날 수 있다. 이 밖에 제품 구매가 가능한 나우 편집숍과 카페도 함께 운영되고 있다.

     

    한편, 화보에서 모델들이 착용한 ‘Green is the new black’ 티셔츠는 김현성 포토그래퍼와의 협업을 통해 제작된 제품으로 살충제를 사용하지 않고 자연의 훼손을 막는 오가닉 코튼을 사용했다. 수익금의 일부는 환경단체에 기부될 예정이다.

     

    The post 나우, “환경은 지루한 게 아니다!” appeared first on 패션서울.

     



    김수경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