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프, 랭글러 등 연내 신차 6종 투입 계획..“1만대 판매 자신”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10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사진] 2019 올 뉴 랭글러 4도어 루비콘 파워탑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지프가 올해 6종의 신차를 국내 시장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2일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라이브 웹캐스트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올해 두 자릿수 성장 및 연간 판매 1만대를 달성하겠다고 공언했다.

    로쏘 사장은 “지난 해 수입 SUV 브랜드 3위를 기록한데 이어 레니게이드는 소형 SUV 판매 1위, 컴패스는 콤팩트 SUV 판매 2위를 이어가고 있다”며 “고객의 개성과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신차들을 지속적으로 투입하고 더 많은 선택의 폭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 (지프 라이브 웹 캐스트)



    지프는 지난 해 국내 시장에서 총 7590대의 판매량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8.2% 성장세를 나타냈다. 지난 1월 판매는 812대를 나타내며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85.9% 성장했음은 물론, 수입 SUV 판매 1위로 올라선 바 있다.

    지프는 이날 체로키 디젤을 공개한데 이어, 이달 중 레니게이드의 부분변경 모델을 국내 시장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체로키는 지난 해 지프 판매량의 30%를 차치한 핵심 모델에 속하는 만큼, 라인업을 추가적으로 보강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로쏘 사장은 “올해 중 체로키의 전륜구동 모델과 오프로드 성능을 높인 체로키 트레일호크를 국내에 들여올 계획”이라며 “체로키는 진취적이고 흥미로운 삶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지프 뉴 체로키



    랭글러의 라인업도 보강된다. 지프는 올해 전동식 소프트톱을 적용한 ‘랭글러 파워탑’, 도심형 랭글러를 지향하는 ‘랭글러 오버랜드’ 등 두 모델을 올해 중 선보인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날 웹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체로키 디젤의 가격은 리미티드가 5690만원, 오버랜드는 5890만원으로 책정됐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컨텐츠관리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