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일 경제학자 “자동차, 타 산업 의존말고 스스로 적응해야”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5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독일 경제학자이자 산업생태계 전문가가 자동차 산업의 4차산업혁명 시대 생존 전략을 전했다.

     


     

    빈프리트 베버 독일 만하임응용과학대 응용경영연구소 소장은 2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국제 컨퍼런스에서 ‘자동차산업의 가치창출 변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가졌다.

     


     

    베버 소장은 “자동차 산업의 가치창출 방식 변화의 요인으로 핵심기술 및 기업의 전략적 변화”라며 “기업 중심에서 소비자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 과거 사업 방식으로부터의 과감한 탈피와 함께 기존 제조 기술 노하우의 고도화, 품질만이 아닌 제품의 사회적인 영향에 대한 고민 등 변화된 가치에 맞는 기업의 전략적 변화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베버 소장은 최근 자동차 업체들이 IT업체 등과 협업하는 트렌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전했다.

     


     

    빈프리트 베버 독일 만하임응용과학대 응용경영연구소장이 서울모터쇼 기조연설에 나서고 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그는 “4차 산업혁명은 자동화와 데이터를 무기로 제조 효율성이 향상되는 등 긍정적 변화도 있다”며 “하지만 데이터 기반 산업 전문가 부족, 사이버 보안 등 새로운 위협이 있다”라고 경고했다.

     


     

    베버 소장은 “(자동차 산업은) 다른 산업의 전문가에게 의존하기보다는 4차산업혁명 속 변화에 적응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바탕으로 스스로 적응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버 소장은 독일에서 산업생태계에 대한 강사, 컨설턴트, 작가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독일 등 4개국 주요 일간지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며 자동차 산업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전달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생각하는 자동차, 혁신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서울모터쇼 국제컨퍼런스에서는 스티븐 조프 스탠포드대학 자동차연구소 센터장, 유지수 국민대학교 총장, 후셈 압델라티프 TUV SUD 글로벌 자율주행 사업 부문장, 리처드 정 한국자동차디자인협회 회장, 램코 버워드 PAL-V사 아시아 담당 부사장이 연설자로 참석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