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故 장자연 사건 증인' 윤지오, 배후 세력 '음모론' 제기한 유튜버 고소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2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 배우 윤지오가 근거없는 루머를 퍼뜨리는 유튜버에게 "선처는 없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윤지오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이 제일 무섭다는 말이 실감이 난다. 단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다는 것이, 그저 평범한 일상을 누려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 오늘 고소 다 하는 중이니 처벌받으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故 장자연 사건 증인 동료 배우 윤지오. [뉴시스]
    공개된 DM에는 "저 유튜브 채널의 주인은 '공소시효가 다 끝난 일인데 왜 증인이 나서서 여기저기 설치느냐, 국민 혈세를 들여가며 신변 보호를 할 만큼 중대한 사안이냐' 등등 입에 담지 못할 말을 한다. 약 37만명의 구독자를 둔 유튜버가 윤지오의 배후에 현 정부와 좌파세력이 있다고 얼토당토않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윤지오는 해당 유튜버를 향해 "공소시효와 상관없이 처벌이 가능한 건은 제가 목격한 성추행 건이 유일하고 말씀하시려거든 똑바로 아시고 발언하라"며 "공소시효 운운하시는데 과거사조사위 기간 연장되었고 공소시효 자체도 변경이 될 수 있는 사안"이라고 했다.

     

    이어 "공소시효를 떠나 명운을 걸고 수사하라는 대통령님의 인터뷰도 안보셨나보다. 상황은 제가 이끌거나 계획한다고 하여도 벌어질 수 없는 일들이고 경찰 측에서 보호를 10년 만에 인력으로 지원받는 것도 처음"이라며 "전적인 책임은 경찰 측에 있기에 위험성을 파악하시고 지원을 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간은 자유의지가 있고 본인이 하는 행동과 말에 책임 또한 져야 한다. 말을 하시려거든, 키보드나 핸드폰을 두들기시려거든, 한 번 더 생각하시고 본인이 한 행동은 본인이 반드시 책임을 져라. 선처란 없다"고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故 장자연은 지난 2009년 3월 기업인과 언론사 고위층 등의 명단이 적힌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장자연이 이들에게 성 접대를 강요받았다는 의혹이 일었지만 당시 검찰은 연루자들을 무혐의 처분하며 사건을 종결지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권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