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두순 사건 희화화' 윤서인, 이번에는 사과문 진정성 논란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2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두순 사건 피해자 등을 희화화한 만화를 그려 논란을 빚은 만화가 윤서인씨가 본인의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일각에서 해당 사과문에 진정성이 결여된 것이 아니냐며 의구심을 제기해 진정성 논란이 불거졌다.

     

    윤서인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서울중앙지법 민사조정 합의안에 따른 조두숭 웹툰 관련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만화가 윤서인. [윤서인 페이스북]
    그는 "저는 지난해 2월 23일 천안함 폭침 사건의 주동자로 알려진 김영철이 정부의 환대를 받으며 초청된 세태를 비판하기 위해 국민적으로 널리 알려진 사건의 실제 피해자 가족을 연상시킬 수 있는 '조두숭'을 소재로 비유한 웹툰을 그렸습니다. 상기 웹툰으로 인하여 본의 아니게 피해자 본인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을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적었다.

    하지만 윤서인이 작성한 사과문은 법원의 합의 조정안과는 내용이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성폭력상담소가 밝힌 조정안에 따르면 윤서인은 3월 31일까지 '윤서인 작가는 2018년 2월 23일 조두순 사건의 피해자 가족들을 소재로 삼는 내용의 웹툰을 그려 해당 웹툰이 인터넷 신문 미디어펜에 게시되었습니다. 웹툰으로 인하여 본의 아니게 피해자 본인과 가족들에게 크나큰 정신적 고통을 드리게 된 점을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는 게시물을 남겨야 했다.

     

    일각에서는 윤서인이 '김영철이 초청된 세태를 비판하기 위해 그렸다'며 본인의 입장을 변호하려는 것이 아니냐며 사과문에 대한 진정성을 비판했다.

     

    또 윤서인은 하룻밤 사이 본인의 페이스북에 9개의 게시물을 연달아 올렸다. 일부 네티즌은 "다른 글들을 많이 올려 사과문이 안 보이게 하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편, 윤서인은 지난해 2월 '미디어펜'에 조두순 사건을 희화화한 웹툰을 게재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당해 피해자 등은 윤서인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고 서울중앙지법에는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권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