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녹두꽃' 윤시윤, 조정석과 이복형제 호흡 '강렬 연기 변신' 예고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1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윤시윤은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조정석의 이복 남동생 백이현 역을 맡았다.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 제공

    제작진 "윤시윤, 극중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

    [더팩트|박슬기 기자] 배우 윤시윤이 사극으로 돌아온다.

     

    윤시윤은 오는 26일 처음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이하 '녹두꽃')에 출연한다. 이 작품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로, 윤시윤은 극 중 조정석의 이복 남동생 백이현 역을 맡았다.

     

    '녹두꽃' 제작진은 2일 윤시윤의 모습이 담긴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에서 윤시윤은 똑 떨어지는 도포 차림으로 머리에 갓을 쓰고 있다. 고개를 떨군 채 바닥을 바라보는 모습에서 기품이, 고개를 빳빳하게 들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모습에서는 온화한 성품이 느껴진다.

     

    극 중 윤시윤은 전라도 고부 관아의 악명 높은 이방이자 만석꾼인 백가네 막내이자 본처 소생 적자다. 중인 계급의 엘리트로 조선의 개화를 꿈꾼다.

     

    미소년 같은 수려한 용모, 고매한 인품, 우아한 언행 등 여러 면에서 이복 형인 조정석과 상반된 이미지의 인물이다. 윤시윤은 형 조정석과 파란만장한 운명에 휩싸이며 극 중 드라마틱한 인물의 변화를 보여줄 예정이다.

     

    '녹두꽃' 제작진은 "윤시윤은 첫 촬영부터 백이현의 고결함과 차가움을 동시에 담아내며 완벽하게 백이현에 몰입했다"고 전했다.

     

    한편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는 1894년 이 땅을 뒤흔들었던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정도전' '어셈블리' 등을 쓴 정현민 작가가 집필하고, '뿌리 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을 연출한 신경수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6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박슬기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