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흔들리는 KIA 선발진, 무거운 윌랜드의 어깨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2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IA 타이거즈 외국인 투수 조 윌랜드가 시즌 2승 도전에 나선다.

     

    KIA는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 윌랜드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KIA는 개막 후 치른 8경기에서 선발투수진이 제 몫을 해주지 못했다. 퀄리티 스타티는 2차례뿐이고 평균자책점은 6.53에 달한다.

     

    임기영의 부상으로 지난 31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깜짝 선발등판한 황인준이 4.1이닝 7탈삼진 2실점의 깜짝 호투를 보여준 게 그나마 위안이었다.

     

    [사진=KIA 타이거즈]

    이 가운데 KBO리그 두 번째 선발등판에 나서는 윌랜드의 어깨가 무겁다. 윌랜드는 지난 27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 선발등판해 6이닝 3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자신의 KBO리그 무대 첫 승을 따냄과 동시에 KIA에 시즌 첫 승을 안겼다.

     

    볼넷을 4개나 내주면서 제구력이 흔들렸지만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면서 선발투수로서의 임무를 해냈다.

     

    KIA가 윌랜드에게 기대하는 건 '이닝 이터' 역할이다. 첫 등판 때처럼 최소 6회까지는 마운드를 지켜주기를 바란다.

     

    KIA는 하준영(4G 6이닝 1승 1홀드 ERA 0), 김윤동(4G 4이닝 2세이브 ERA 2.25) 두 필승 카드가 시즌 초반 좋은 구위를 과시하고 있다. 선발투수들이 최대한 오래 버텨준다면 경기 후반 지키는 야구가 가능한 상황이다.

     

    윌랜드가 또 한 번 KIA에 승리를 안겨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김지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