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도리코, ‘미마키 엔지니어링’과 함께 일본 3D 프린터 시장 진출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3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신도리코가 일본 3D 프린팅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2D & 3D 전문기업 ㈜신도리코(대표 우석형, www.sindoh.com)가 일본 잉크젯프린터 및 커팅 플로터업체인 ‘주식회사 미마키 엔지니어링(대표 이케다 카즈아키, https://japan.mimaki.com/)과 ‘3DWOX 1’ 3D 프린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마키 엔지니어링은 1975년 설립돼 40여년간 잉크 프린터, 평판프린터, 커팅 플로터, 모델링 플로터 등을 판매해 왔으며, UV 경화 잉크젯 방식의 3D 프린터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신도리코는 이번 계약을 통해 독자 개발한 3D 프린터 ‘3DWOX 1’을 미마키에 공급하며, 4월부터 일본 전 지역에서 제품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 3D 프린터 ‘3DWOX 1’

     

    3DWOX 1은 FFF(Fused Filament Fabrication, 적층제조형) 방식의 3D 프린터로 지난해 9월 출시됐다. 동급 최대 사이즈인 가로 210mm, 세로 200mm, 높이 195mm까지 출력 가능하며, 최소 0.05mm의 적층 두께로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다. 또한 3DWOX 1은 열이 전도되는 금속 재질의 베드로 다양한 소재를 안정적으로 출력할 수 있으면서도 베드를 구부려서 출력물을 쉽게 떼어낼 수 있는 ‘히팅 플렉서블 메탈 베드(Heating flexible metal bed)’를 적용했으며, 필라멘트 자동 공급 기능, 저소음 기능 등을 도입해 작업 편의성을 높였다.

     

    신도리코는 2016년 3D 프린터 첫 출시 이래 기술력을 높이며 다양한 제품군을 출시하고 있다. 개인용 3D 프린터 ‘3DWOX DP200’부터 ‘3DWOX 1’, 프로슈머용 ‘3DWOX 2X’까지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고, 높이 300mm 이상의 대형 출력이 가능한 준산업용 3D 프린터와 보다 섬세한 출력이 가능해 덴탈 및 주얼리 시장 활용이 기대되는 SLA(Stereo Lithography Apparatus, 광경화성수지 적층 조형) 방식의 신제품 등도 전시회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또한 지난해 3D 프린터의 기기별 사용량과 상황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관리 솔루션인 ‘WISDOM 3D(Wise Device Output Monitor 3D)’를 선보이고, 3D 출력과 스캔, 설계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3D 스퀘어’를 오픈하는 등 3D 프린터 제품 및 솔루션, 전문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신도리코 홍보실 이철우 상무는 “이번 3DWOX 1의 일본 판매 계약은 국산 3D 프린팅 기술력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투자를 통해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서 인정받는 3D 프린팅 전문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문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인기 게임 코스프레

    더보기

      컴퓨터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