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 음료, 숙취해소용으로 인기…매출 급성장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2

    • 조회 : 17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배'를 활용한 음료가 숙취·갈증 해소용으로 각광 받으면서 국내 과채음료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2일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과채음료 시장에서 배 음료는 약 310억 원의 규모로 전체 시장에서 약 4.4% 비중을 차지했다. 2017년 약 220억 원 매출과 비교했을 때 약 40% 증가한 것으로 과채음료 시장에서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다.

     

    [표=롯데칠성음료]

    지난 2013년에 약 81억 원 수준이었던 배 음료는 2018년까지 연평균 약 31% 성장하며 이제 자몽, 매실, 레몬, 복숭아 등보다 과채음료 시장에서 인기 있는 과일로 떠올랐다.

     

    반면, 6년간 국내 과채음료 시장은 과즙별로 희비가 엇갈렸다. 과채음료의 대표 격인 오렌지, 포도, 감귤 등 3종류는 2013년 49%에서 2018년 39%로 비중이 줄었고, 토마토 매실 레몬 역시 예전보다 선호도가 떨어졌다.

     

    그러나 두 가지 이상의 과즙을 섞어 색다른 맛을 낸 혼합과즙과 배, 복숭아는 비중이 꾸준히 증가했다. 자몽은 지난 2016년 4.9% 비중으로 큰 주목을 받다가 최근 인기가 다소 시들해졌다. 알로에, 사과, 망고는 큰 변화 없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또 코코넛, 당근, 칼라만시, 유자, 석류 등의 과채도 다양한 음료제품으로 출시돼 색다른 맛을 찾은 소비자에게 어필하며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이 같은 배 음료의 인기에 주목해 지난 2017년 말 기존 '사각사각 배'에 달콤한 아카시아 벌꿀을 더한 리뉴얼 제품 '사각사각 꿀배'를 출시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대학가 및 오피스 상권을 중심으로 시음회 등 다양한 마케팅을 진행했다. 또 음용 상황에 따른 다양한 소비자의 욕구를 반영해 240ml, 340ml 캔과 1천500ml 페트병 제품으로 용량을 다양화하고 제품 디자인에도 변화를 줬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이런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롯데칠성음료의 배 음료는 2017년 대비 세 자릿수 증가한 약 20만 상자가 판매됐다. 롯데칠성음료는 배 음료가 숙취 및 갈증 해소용 음료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소비자에게도 사랑을 받고 있어 올해도 큰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배, 혼합과즙 음료의 꾸준한 인기 속에서 새로운 과채음료에 대한 소비자 요구도 증가하고 있어 올해 색다른 과일을 활용한 신제품 출시도 검토하고 있다"며 "올해 과채음료 시장은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에이드류의 저과즙주스와 과일 본연의 맛은 살리고 신선함을 앞세운 냉장주스를 중심으로 반등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이현석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