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남 "한국당, 벌금 관련 조치 없으면 법적 대응"

    • 매일경제 로고

    • 2019-04-03

    • 조회 : 1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경기장 선거유세의 유탄을 맞은 경남FC가 "자유한국당의 책임있는 조치가 없으면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은 3일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의 제재금 2천만원이 확정된 뒤 한국당의 공식 사과와 함께 경제적 손실에 대한 조치를 요구했다.

     

    경남은 "이번 징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정당대표 및 후보자에게 경남의 명예 실추에 대해 도민과 팬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청한다"며 "이번 징계로 인해 경남이 안게 될 경제적 손실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를 해주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밝혔다.

     

    [뉴시스]

    황교안 대표, 강기윤 후보 등 자유한국당 측은 지난달 30일 경남-대구FC의 4라운드가 열린 창원축구센터를 찾아 4.3 보궐선거 지원 유세를 했다.

     

    축구 경기가 벌어지고 있는 경기장 안에서의 정치 활동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금지돼 있다. 구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막무가내로 경기장에 입장해 유세를 했다는 게 구단의 설명이다.

     

    경남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황 대표와 강 후보 측은 규정위반 사항을 시인했고,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에서도 경남은 축구연맹의 규정을 성실히 집행했다고 공식 입장 공문을 발송했다"며 "이번 사태로 인해 경제적 손실은 물론 350만 도민의 성원으로 올린 명예가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실추될 위기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경남 구단의 설명과 한국당의 정상참작 요청 공문에도 연맹은 경남에 관리 부주의를 들어 제재금 2천만원을 부과했다. 다만 경남으로선 최악의 경우인 승점 10점 삭감을 피하게 돼 불행 중 다행이라는 평가다.

     

    경남은 "이번 징계로 인해 350만 도민과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준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보안 강화대책을 마련하는 등 최선을 다해 도민 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